•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준영 기자회견 “몰카 아냐…방송 출연은 관계자 처분에 맡길 것”

정준영 “몰카 아냐…방송 출연은 관계자 처분에 맡길 것”

심유철 기자입력 : 2016.09.25 18:37:00 | 수정 : 2016.09.25 18:37:04

사진=국민일보 DB


[쿠키뉴스=심유철 기자] “전 여자친구와 상호 인지 하에 장난삼아 촬영한 영상이었다. 몰래카메라 아니었다”

가수 정준영(27)이 전 여자친구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사실에 대해 해명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준영은 25일 오후 5시 서울 강남구 역삼동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 여자친구와 성관계 중 휴대전화로 여자친구 신체 일부를 찍은 것은 몰래카메라가 아니다”고 말했다. 

정준영은 “올해 초 교제하던 시기에 상호 인지 하에 장난삼아 촬영한 영상으로 바로 삭제했다”며 “내가 바쁜 일정으로 여성에게 소홀해지는 과정에서 다툼이 생겼고 여성이 우발적으로 촬영 사실을 근거로 신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성도 경찰 조사에서 당시 촬영이 강제적으로 이뤄지거나 의사에 반한 것이 아니란 점을 밝혔다. 검찰 측도 이 내용을 확인했고 여성이 무혐의 처분을 청하는 탄원서를 수차례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 모든 상황의 시작을 제공한 건 전적으로 제 책임”이라며 “장난으로 시작한 일이 이렇게 물의를 일으킬지 상상하지 못했다. 연예인으로서 경솔했다”고 90도로 고개를 숙이며 사과했다. 

그는 KBS 2TV ‘1박2일’ tvN ‘집밥 백선생 2’ 등 프로그램 출연 관련해서는 “일체의 결정은 프로그램의 처분에 따르겠다”고 언급했다. 

정준영의 전 여자친구는 “정준영이 성관계 중 휴대전화로 자신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했다”고 지난달 경찰에 고소했지만, 며칠 뒤 소를 취하했다. 

경찰은 정준영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을 위반했다고 보고 지난 8월24일 기소 의견으로 서울 동부지검에 송치했다. 

tladbcjf@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