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승현 한화 회장 셋째 아들 소식에 '대로'… "자숙하고 마땅한 처분 받아야"

이훈 기자입력 : 2017.01.05 14:18:09 | 수정 : 2017.01.05 14:18:12

[쿠키뉴스=이훈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술집 난동을 부리 셋째 아들 김동선씨에게 마땅한 처분을 받고 자숙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 한화에 따르면 김 회장은 이날 김씨의 사고 소식에 대로(大怒)하며 "잘못을 저지른 만큼 벌을 받고 깊은 반성과 자숙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이날 오전 3시 30분께 서울 청담동에 있는 바에서 술에 취해 남자 종업원 2명의 뺨과 머리를 때리고 순찰차에서 난동을 부리다 기물을 파손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ho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