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팀, 삼성-대통령 ‘뇌물’ 혐의 입증에 총력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특검팀, 삼성-대통령 ‘뇌물’ 혐의 입증에 총력

김정우 기자입력 : 2017.01.09 11:40:56 | 수정 : 2017.01.09 11:41:10

[쿠키뉴스=김정우 기자]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수사를 벌이고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삼성과 박근혜 대통령의 3자 뇌물수수의혹 규명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9일 오전 특검팀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의 최지성 실장(부회장)과 장충기 차장(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에 들어갔다.

특검팀은 미래전략실에서 국민연금공단의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찬성 의결에 대한 보답으로 최순실 측에 자금을 지원 했는지 여부에 대해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대가성 여부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뇌물죄 적용이 유력해진다. 미래전략실은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최씨 일가에 대한 지원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최씨 측이 배후에 있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162800만원을 후원하고 미르K스포츠재단에도 204억원을 출연했으며 최씨 일가의 독일 현지법인 코레스포츠와도 220억원 규모의 컨설팅 계약을 체결하고 35억원 가량을 지원한 것으로 조사 결과 드러났다.

삼성 측은 일련의 지원에 대한 부정 청탁 의혹과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건과의 대가성 여부 등을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특검팀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157월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면담 자리에서 영재센터 후원 등의 요청이 있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 측은 영재센터 후원은 최씨의 딸 정유라씨 외에도 다른 승마 선수에 대한 지원도 포함된 것이라는 논리를 펼 가능성이 높다. K스포츠재단 출연 등은 대통령의 압력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대가성 여부를 부인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특검팀은 삼성그룹의 ‘2인자로 불리는 최 부회장 소환에 이어 빠른 시일 내에 그룹 총수인 이 부회장을 소환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