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영상] 오바마 고별연설 “변화 이뤄내는 ‘여러분’의 능력을 믿어라”

정진용 기자입력 : 2017.01.11 13:38:35 | 수정 : 2017.01.11 13:38:51

ⓒAFPBBNews = News1

[쿠키뉴스=정진용 기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퇴임을 열흘 앞둔 10일(현지시간) 고별연설을 통해 “인생을 살면서 평범한 사람들이 함께 노력하면 비범한 일을 이룰 수 있다는 점을 깨달은 적이 수없이 많다”며 미국민의 단합을 주문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미국 시카고 대형 컨벤션센터인 매코믹 플레이스에서 “우리는 여러 세대에 걸쳐 미국을 더 나은 나라, 더 강한 나라로 만들었고, 우리는 진보를 향한 기나긴 계주를 뛰면서 우리의 일이 항상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는 우리의 시간에, 우리의 손으로 차이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믿음을 재확인했다”면서 “열심히 일하고, 이웃에 관대한 마음을 갖고, 조국을 사랑하는 시민이 우리의 조국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그것이 시민의 의무”라고 당부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2009년 우리는 직면한 도전을 더 강하게 헤쳐나갔다. 이는 우리가 이 나라를 더 나아지게 할 수 있다는 신념과 믿음을 버리지 않았기 때문”이라면서 “여러분 덕분”이라고 공을 돌렸다.

그는 여전히 ‘변화의 힘’을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변화는 보통 사람들이 참여하고, 그것을 요구하기 위해 함께 뭉칠 때 일어난다”면서 “8년의 시간이 지났지만 나는 여전히 변화의 힘을 믿는다. 변화는 미국적 사고의 뛰는 심장이자 담대한 실험”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바마 대통령은 경제성장과 건강보험개혁정책(오바마 케어)를 자신의 ‘업적’으로 꼽았다.

그러나 “우리는 두 걸음 나아가면 종종 한 걸은 뒤로 가는 것을 느낀다”면서 “국가의 진보가 고르지 않다”고 아쉬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대통령으로 마지막 부탁을 하고자 한다. 변화를 이뤄내는 나의 능력이 아니라 바로 여러분의 변화능력을 믿어라”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나는 멈추지 않을 것이며, 한 시민으로서 내 삶의 남은 시간을 여러분과 함께 거기에 있을 것”이라며 “우리는 할 수 있다(Yes We Can). 우리는 이뤄냈다(Yes We Did). 우리는 할 수 있다(Yes We Can)”는 말로 연설을 끝맺었다.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