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CJ대한통운, 설 선물택배 배송 비상근무 시작

이훈 기자입력 : 2017.01.11 14:39:59 | 수정 : 2017.01.11 14:40:01

CJ대한통운 제공

[쿠키뉴스=이훈 기자] CJ대한통운은 오는 16일부터 2월 2일까지 약 3주간 설 선물 특별수송기간(이하 특수기)에 들어간다.

회사 측은 올해 설 특수기에 지난해보다 약 20% 가량 택배 물량이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오는 24일 연휴를 앞둔 기간 중 하루 최대 물량인 535만 상자를 배송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수기 동안 회사 측은 급증하는 설 선물 택배물량을 원활히 배송하기 위해 비상근무에 들어간다. 비상상황실을 운영, 전국의 물동량 흐름을 모니터링하며 협력업체 차량을 추가로 확보하고 콜센터 상담원과 상하차, 분류 아르바이트 인력도 20% 가량 추가 투입한다.

또한 한파와 강설 등에 대비해 전국 1만 6000여대의 택배차량을 사전에 정비하고 스노우 체인 등도 구비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배송담당 구역 내 상습 동결도로 등을 사전에 숙지토록 하고 안전운전 교육도 시행하는 등 원활한 배송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ho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쿠키영상

1 /
5

기자수첩 / 송금종 기자

이 댓글 봤어?

[이댓글봤어?] 황교안, 특검 연장 거부에 “총리 탄핵이 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