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네이버 인공지능 ‘코나’, 해외여행 코스까지 추천

딥러닝 통해 지속적 여행 데이터 학습…“글로벌 기술로 발전 가능”

김정우 기자입력 : 2017.01.11 17:59:30 | 수정 : 2017.01.11 17:59:38

네이버 제공


[쿠키뉴스=김정우 기자] 네이버가 인공지능(AI) ‘코나에 국내외 여행지 맞춤 정보에 이어 해외여행 코스 추천 기능까지 더했다.

코나는 사용자들이 방문하는 장소를 이해하기 위한 인공지능 기술로 CNN, LSTM 등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여행지, 식당 등에 대한 UGC 빅데이터로부터 이용자들이 해당 장소에 가는 목적이나 분위기 등과 같은 테마를 자동 추출한다.

예를 들어, ‘싱가포르내 명소를 추천하기 위해 해당 지역 다녀온 경험을 바탕으로 작성한 문서를 분석해 야경이 예쁜’, ‘가족들과 가기 좋은’, ‘이국적인등의 테마, 정보를 자동으로 찾아낸다. 추가로 새로운 문서가 인입되면 해당 문서에서 분수쇼가 유명한이라는 새로운 정보를 자동으로 추출해 새 분류를 만들어내는 과정을 거친다.

네이버는 코나가 계속해서 여행지와 관련된 문서와 검색어 등 데이터를 기반으로 학습하기 때문에 국내외 여행검색 결과 품질은 지속적으로 좋아진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해외여행 코스추천은 최근 2년 동안 네이버를 통해 누적된 1220만여건의 여행 관련 데이터를 분석해 코스의 테마, 경유지, 총거리, 이동시간 등을 담은 코스정보’, 해당 코스에 대한 이용자 리뷰를 확인할 수 있는 여행기를 제공한다.

향후 코나는 국내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네이버 모바일 플레이스판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동네 명소나 공공기관에서 제공하는 문화 행사, 축제 등 보다 다양한 지역 콘텐츠를 자동으로 추출, 추천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최지훈 네이버 지역여행검색 리더는 기존에는 다양한 언어의 해외 장소 관련 문서를 분석하기 위해 각 언어별 전문가가 필요했으나, 코나는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으로 작성된 문서를 알파벳 표음으로 변환해 처리하기 때문에 국가별 언어로부터 독립성을 갖는다글로벌 기술로서도 발전 가능한 인공지능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코나와 같은 인공지능 기반 기술을 더욱 고도화해 검색 품질을 개선하고 궁극적으로 기술 주도 플랫폼으로 나아간다는 방침이다.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