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인명진, 친박 이정현·정갑윤 의원 탈당 반려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새누리 인명진, 친박 이정현·정갑윤 의원 탈당 반려

송병기 기자입력 : 2017.01.11 21:21:43 | 수정 : 2017.01.11 21:21:51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새누리당에 탈당계를 제출한 이정현 전 대표와 정갑윤 의원에 대해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모범을 보였다”며 탈당계를 반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1일 인 비대위원장은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당협위원장 대토론회에서 “공개적으로 탈당 의사를 밝혔던 정, 이 의원의 사표는 반려하겠다. 이분들은 책임지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정 의원은 어려운 결정을 하며 모범을 보여줬다. 태도가 너무 귀하고 모범되는 일이어서 탈당계를 수리하지 않고 돌려드리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인 비대위원장은 “이 의원은 밀짚모자 하나 쓰고 지역을 누벼서 유권자의 신임을 얻었다”며 “호남에서 새누리당 간판 걸고 33년 동안 활동했고, 이를 지지한 호남 유권자를 존중하는 차원에서도 탈당계를 돌려드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통상 탈당계는 제출과 동시에 효력이 발생하지만 인 비대위원장이 반려 방침을 밝힘에 따라 이들 의원의 의사에 따라 당적을 유지할 전망이다.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