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제약·바이오업계 소식] 이브아르 인텐시브 플러스 출시 外

송병기 기자입력 : 2017.01.11 19:50:30 | 수정 : 2017.01.11 19:50:30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LG화학, 필러 이브아르 인센시브 플러스 출시=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글로벌 필러 브랜드 이브아르(YVOIRE)가 LG생명과학연구소 기술력을 바탕으로 탄성과 응집력을 동시에 높인 ‘이브아르 인텐시브 플러스(YVOIRE INTENSIVE plus)’를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브아르 인텐시브 플러스’는 이브아르가 새롭게 선보이는 프리미엄 라인 첫 제품이다. 탄성과 응집력을 모두 높여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물성을 구현해 기존 히알루론산 필러와는 차별화했다. 이 제품은 볼륨 개선 효과가 뛰어나면서 볼륨 형태가 잘 유지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이브아르 인텐시브 플러스’는 히알루론산 분해 효소에 대한 저항성이 커서 볼륨 지속 기간이 개선됐으며 국소마취제 리도카인 성분이 함유돼 시술 시 통증에 대한 부담을 덜어준다. 

이브아르는 지난 2011년 히알루론산 필러 시장에 처음 진출한 이래로 이번에 출시한 프리미엄 라인 ‘이브아르 인텐시브 플러스’까지 총 9개의 다양한 특성을 가진 제품을 선보이며 제품 경쟁력을 높여왔다. 이브아르의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통해 시술 목적과 부위에 따라 그에 맞는 필러 제품을 선택할 수 있으며 중국을 비롯한 유럽과 남미 등 전세계 25개국에 진출한 바 있다.


◎경남제약 설 명절 SNS 이벤트 열어=경남제약(대표 류충효)은 민족 대명절 설날을 맞아 레모나 SNS 공식 채널에서 레모나 설맞이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오는 19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이벤트는 레모나 공식 채널인 ‘레모나 페이스북’과 ‘레모나 인스타그램
’에서 참여할 수 있다. 가족, 동료, 친구, 선생님 등 내 주변의 소중한 분들에게 전하는 설 인사 메시지를 댓글로 남기면 된다.

경남제약은 추첨을 통해 총 20명에게 ‘레모나에스산 선물세트’ (레모나에스산 70포 하트캔 2개, 레모나에스산 20포 3개)를 선물로 증정한다.

경남제약 관계자는 “설 명절을 맞아 바쁘게 사느라 챙기지 못했던 소중한 분들께 레모나로 마음을 전하시길 바라며 이번 이벤트를 기획하게 됐다”며 “이번 이벤트로 마음도 전하고 레모나도 선물받는 일석이조의 기쁨을 누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프로스테믹스, 모발 재생 의료기기 개발=바이오 벤처기업 프로스테믹스(대표 이원종)는 모발 재생을 유도하는 의료기기를 개발해 출시를 앞두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회사 측은 이를 위해 일본 의료기기 전문유통사인 M사와 전략적 제휴 양해각서를 맺고 연내 일본 시장에서 공동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프로스테믹스는 줄기세포배양액 원료를 지난 2009년부터 일본 병원시장에 수출해왔다. 이 회사는 배양액의 모발재생과 피부흡수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기기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최근 특허 출원을 마쳤다. 이번 장비 개발을 통해 의료기기 시장에 새로 진출한 프로스테믹스는 일본을 시작으로 중국, 미국까지 판로를 넓힐 계획이다. 

프로스테믹스가 개발한 병원용 모발 재생 의료기기는 올해 시제품을 선보일 예정으로, 이르면 2018년에 매출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모발 재생 의료기기는 기존 장비와 달리 신개념의 융복합 레이저 소스를 이용하고 있다는 것이 차별화된 특징”이라며 “배양액의 두피 침투 효과뿐 아니라 자체적으로 모발 성장을 유도해 시너지 효과가 크다”고 말했다.

◎강스템바이오텍 줄기세포 배양액 화장품 앰플·마스크팩 중국 수출=강스템바이오텍은 11일 줄기세포 배양액 화장품 GD-11 앰플과 마스크팩에 대한 중국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계약은 중국 항주희선문화교류유한공사와 체결한 것으로, 계약 금액은 7억4100만원 상당이다.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쿠키영상

1 /
5

[구기자의 장바구니즈]

이 댓글 봤어?

[이댓글봤어?] 7살 친딸 6년간 강간한 남성 ‘17년형’…“170년도 모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