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영선, 경호법 들며 최순실 靑 출입 ‘모르쇠’ 일관

심유철 기자입력 : 2017.01.12 17:14:09 | 수정 : 2017.01.12 17:14:14

사진=공동취재단


[쿠키뉴스=심유철 기자]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이 ‘모르쇠’로 일관하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에게 “최순실(61·구속기소)씨의 청와대 출입이 국가기밀과 무슨 상관이냐”고 질책했다. 

이 행정관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에 출석해 최씨의 청와대 출입과 관련 “업무 특성상 말할 수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국회 소추위원 측은 ‘최씨가 한 달에 몇 번 왔는지’ ‘최씨 출입 여부가 국가안보와 상관있는지’ 등을 이 행정관에게 물었다. 이 행정관은 이에 “답변할 수 없다” “판단을 못 하겠다”라며 답변을 거부했다.

주심 강일원 재판관은 이 행정관에게 “(최씨의 범죄가) 본인이나 가족과 연결돼 있냐”며 “그렇지 않다면 증언해야 한다. 최씨 관련 문제가 이 사건의 중요한 쟁점”이라고 강조했다. 

이 행정관은 이에 “제가 업무와 관련해 이야기할 경우 경호실 법률에 어긋날까 봐 걱정된다”고 하자 강 재판관은 “그것은 걱정하지 말라”고 말했다.  

강 재판관은 이어 “피청구인(박 대통령)의 억울함을 밝힐 의무도 있다”며 “윤전추 행정관도 마찬가지인데 범죄행위 의혹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언급했다. 또 “최씨의 청와대 출입이 국가기밀에 관련된 것이 아니지 않냐”며 “이 사건과 관련이 없는 사적인 내밀한 이야기는 할 필요 없지만, 몇 차례 출입했는지 정도는 증언할 의무가 있다”고 촉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행정관은 대통령경호법을 들며 “청와대 소속 공무원은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누설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행정관은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과 관련해 박 대통령 탄핵심판 2차 변론에서 증인신문을 받은 윤전추 행정관과 같은 취지로 진술했다.

윤 행정관은 탄핵심판 2차 변론이 진행된 지난 5일 “청와대 관저 집무실에 TV가 없지만, 대통령은 다른 전자기기로 세월호 참사의 심각성을 인지했다”고 설명했다. 또 “오전에 안봉근 전 비서관, 오후에는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 세월호와 관련한 대면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tladbcjf@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