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분당서울대병원 김세중 교수, 급성 신(콩팥) 손상 새 기준 제시

송병기 기자입력 : 2017.01.12 14:16:20 | 수정 : 2017.01.12 14:16:24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비가역적 신장(콩팥) 손상으로 진행될 수 있는 ‘급성 신손상(Acute Kidney Injury)’에 대한 평가기준을 추가해야 한다는 국내 의료진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급성 신손상은 조기에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지 않는 경우 감염은 물론 심장혈관, 뇌혈관, 간 등 신체에 악영향을 미치고 사망률까지 높일 수 있어 주의 깊은 관찰이 필요한 질환이다.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김세중 교수(사진) 연구팀은 기존 국제신장학회 평가 기준인 ‘혈청 크레아티닌 0.3ml/dl 또는 50% 증가’에 환자가 도달하기 전이라도 치료가 필요할 수 있고, ‘혈청 크레아티닌 25~50% 증가’ 수준의 환자들은 새 기준을 적용해 적극 치료해야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와 관련 김세중 교수 연구팀은 지난 2013년 1년 동안 분당서울대병원에 입원한 환자 2만1261명의 기록을 분석했다. 그 결과, ‘급성 신손상’ 단계는 이르지 않았지만 ‘급성 신손상 전단계(pre-AKI)’에 해당하는 환자군은 정상적 신장 기능을 가진 환자에 비해 단기 사망 위험도는 약 2.1배, 2년 이상 장기 추적 시 사망 위험도는 1.4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급성 신손상 전 단계 환자들의 평균 입원기간은 평균 3.7일 더 길었고, 입원비도 약 99만5500원을 더 지불하는 등 급성 신손상 전 단계 환자의 신체적·시간적·경제적 손해가 컸다.

이에 대해 김세중 교수는 “그 동안 사용해 왔던 국제신장학회의 급성 신손상 기준은 사실 임의 기준임에도 지나치게 이에 의존해왔던 것 같다”며 “이번 연구에서는 그 동안 사각지대에 놓여 있던 ‘급성 신손상 전단계’ 환자의 예후가 객관적으로 평가된 만큼, 새로운 기준을 적용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