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림대 김동규 교수, 비용종 유발 규명…'한국을 빛낸 사람들' 등재

전미옥 기자입력 : 2017.01.12 14:59:44 | 수정 : 2017.01.12 14:59:47

김동규 교수(사진=한림대의료원 제공)

[쿠키뉴스=전미옥 기자]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 이비인후과 김동규 교수가 코 내부에 발생하는 비용종을 주제로 한 논문으로 생물학연구정보센터 ‘한빛사(한국을 빛낸 사람들)’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한빛사에 등재된 논문은 ‘호산구성 비용종 병태생리에서 페리오스틴의 역할’이다. 2015년 3월 ‘비용종 질환에서 새로운 치료 타깃으로 IL-25의 역할’ 논문의 한빛사 추천 논문 선정에 이어 두 번째다.

김동규 교수팀은 이 연구로 호산구성 비용종 환자에서 비만세포가 페리오스틴(Periostin)을 분비한다는 사실을 최초로 입증했다. 또 비만세포에서 분비된 페리오스틴이 호산구성 비용종의 발생과 악화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난치성 축농증인 호산구성 비용종을 유발하는 원인을 규명해낸 이 연구는 페리오스틴이 호산구성 비용종의 바이오마커로 활용할 수 있으며, 나아가 페리오스틴을 타깃으로 하는 맞춤 치료제 개발의 가능성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호산구성 비용종은 난치성 축농증의 한 종류로 축농증 수술 후에도 재발이 잦으며 천식 등의 알레르기성 호흡기 질환의 동반 및 악화에 영향을 미친다.

‘호산구성 비용종 병태생리에서 페리오스틴의 역할’ 연구는 지난해 10월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학회지에 실렸으며 한국연구재단 신진연구자 지원사업의 연구비 지원으로 진행됐다.

romeo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쿠키영상

1 /
5

[구기자의 장바구니즈]

이 댓글 봤어?

[이댓글봤어?] 7살 친딸 6년간 강간한 남성 ‘17년형’…“170년도 모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