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오늘은 삼계탕 먹는 Day”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북도, “오늘은 삼계탕 먹는 Day”

구내식당에 닭과 오리 활용 메뉴 늘리는 등 AI 불안감 해소 앞장

김희정 기자입력 : 2017.01.12 15:37:08 | 수정 : 2017.01.12 15:37:19

경북도는 닭고기 소비확대를 위해 12일 경북도청 구내식당 점심메뉴로 삼계탕을 선보였다. 경상북도 제공.

 

[쿠키뉴스 안동=김희정 기자] 경상북도가 닭고기 소비확대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힘을 모았다.

경북도는 최근 조류인플루엔자(AI)의 전국 확산으로 가금류 소비가 위축돼 가격이 하락하는 등 농가피해가 커짐에 따라 12일을 ‘삼계탕 먹는 Day’로 지정했다.

이날 경북도청 간부 공무원과 직원 800여명은 구내식당 점심메뉴로 삼계탕을 먹으며 가금류 섭취에 대한 AI 인체감염 우려를 불식시키는데 앞장섰으며, 23개 시·군도 동참했다.

경북도 공무원들이 ‘삼계탕 먹는 Day’에 적극적 참여함으로써 AI 조기종식 및 청정지역 사수 의지를 더욱 굳힌 계기가 됐다.

도는 AI가 진정될 때 까지 도청 및 시·군 구내식당 메뉴에 닭과 오리 활용 메뉴를 늘리고, 소비촉진 행사 등으로 가금류 소비량이 증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경북도는 현재 AI 비 발생 지역으로 민·관이 합심해 차단방역에 주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AI 확산에 대한 선제적 대응으로 청정지역 사수에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도민들도 닭고기 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계농가의 답답한 심정에 큰 위로가 될 수 있도록 닭고기 소비확산 운동에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닭고기는 필수 지방산이 풍부하고 소화 흡수율이 높은 보양식으로 회복기 환자에게 매우 좋은 단백질 식품이다. 콜라겐 성분이 풍부해 피부탄력에도 좋다.

또 AI에 감염된 축산물은 엄격한 통제와 매몰처리로 시중에 유통되지 않고, AI 바이러스는 75℃이상에서 5분 이상 가열하면 사멸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shi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