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산신항, 항로 넓히고 수심 17m 확보 등 업그레이드

강민한 기자입력 : 2017.01.12 17:08:44 | 수정 : 2017.01.12 22:23:19

부산신항으로 향하는 대형 컨테이너선.

[쿠키뉴스 부산=강민한 기자] 부산신항 내 모든 수역의 수심이 기존 15~16m에서 17m로 깊어지고 신항 입구 항로를 넓히는 등 인프라가 업그레이드 된다.

부산해양수산청은 지난 2014년 12월에 시작한 신항의 항로준설 공사를 올해 9월에 모두 마치고 신항 입구의 비좁은 항로를 넓히는 공사도 올해 말 마무리 한다고 12일 밝혔다.

항로준설 공사는 배가 다니는 항로와 방향을 바꾸는 선회장 등의 수심을 더 깊게 만들고자 해저의 토사 등을 파내는 것이다.

공사가 끝나면 신항 수심 17m를 확보해 20피트 컨테이너 1만8000개 이상을 싣는 초대형 선박도 수심 걱정 없이 안전하게 드나들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신항 입구의 비좁은 항로를 넓히는 공사도 올해 말 마무리해 신항 입구 부분의 항로 폭이 1100m에서 1600m로 지금보다 2배로 늘어난다.

신항 입구에 있어 선박의 운항에 지장을 주는 전체 면적이 2만4400여㎡에 불과한 무인도인 작은 섬 '토도'를 제거하는 공사도 올해 시작한다.

'토도'는 신항 컨테이너부두로 진입하는 입구에 있어 회전반경이 큰 대형선박이 입출항하는 데 위험 요인이 되고 있어 2020년 말까지 토도를 완전히 제거할 방침이다.

부산해수청은 글로벌 선사들이 운항비용을 줄이기 위해 점점 선박의 덩치를 키우는 추세에서 수심 17m 확보와 입구 항로폭 확대로 신항의 인프라가 한층더 업그레이드 된다고 밝혔다.

kmh010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