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학생 작가에게는 저작권 계약신탁 10만원 ↓

이은지 기자입력 : 2017.01.25 09:19:28 | 수정 : 2017.01.25 09:19:26

[쿠키뉴스=이은지 기자]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가 학생들에 한해 음악저작권 신탁관리계약 신청금을 대폭 인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저작권자가 본인의 작품관리를 위해 협회와 신탁계약을 체결하고자 할 경우 계약금 18만원을 납부해야하나, 이번에 한음저협은 초등학생부터 대학생까지 학생을 대상으로 이를 10만원까지 낮추기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지난달 24일부터 협회와 신탁가입을 원하는 초․중․고등학생 및 대학생들은 재학증명서등 학생임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를 협회에 제출하면 10만원으로 본인의 저작물을 협회로부터 관리 받을 수 있게 된다. 

한음저협 윤명선 회장은 “최근 경제 불황 및 블랙리스트 등 문화예술계를 둘러싼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음악작가들의 생활은 더욱 어려워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런 상황에서 경제적 어려움 속에서도 음악에 대한 꿈과 열정을 키우고 있는 음악 꿈나무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 이를 통해 국내의 음악저작권의 저변을 더욱 확대하는 것이 협회의 역할이라고 생각해 이 같은 방침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또 “‘작가의 권익보호가 협회 가장 중요한 사업목적 중에 하나인 만큼, 앞으로도 작가들을 위해 다양하고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