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롤챔스] 페이커 “쌓인 피로가 경기력에 영향… 기량 끌어 올리겠다”

이다니엘 기자입력 : 2017.02.16 19:35:36 | 수정 : 2017.02.16 21:58:59

[쿠키뉴스 마포=이다니엘 기자] SK텔레콤 T1은 16일 서울 마포구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롤챔스) 스프링 스플릿 1라운드 삼성 갤럭시와의 맞대결에서 2대0 완승을 거뒀다.

이날 ‘페이커’ 이상혁은 컨디션 난조로 평소 폼에 못 미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피넛, 뱅, 울프 등이 무난한 활약을 펼친 가운데 페이커는 재차 상대의 노림수에 저지당하며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그는 “피로가 쌓였다”면서 “다음 경기까지 시간이 많다. 휴식과 함께 기량을 다시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또한 1000킬 달성을 눈앞에 둔 ‘뱅’ 배준식에게 킬을 양보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줄 수 있는 상황이 없었다. 다 죽으면 질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진지하게 말했다.

아래는 일문일답이다.

▲승리한 소감은?

=삼성이 강한 팀으로 평가받고 있고, 또 오늘 경기가 굉장히 중요했다. 이겨서 다행이다.

▲전에 KT가 삼성을 완벽히 이겼었는데

=KT가 잘 하기 때문에 우리 역시 그보다 더 잘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건 사실이었다. 그러나 크게 신경쓰지 않았다. 이겼다는 것에 만족하다.

▲오늘 경기력이 안 좋았다.

=오늘은 내가 많이 안 좋았다. 최근에 피로가 많이 쌓였다. 이게 경기력으로 나온 것 같다.

▲상대는 300경기의 주인공(강찬용)이 나왔다. 뱅은 1000킬을 할 수 있었는데, 안 줬다고 하던데

=거기서 킬을 주면 질 것 같아서 밀자고 했다. 그리고 넥서스를 때려야 하는데 팀원들이 너무 흥분을 했다. 그냥 다이브를 하자고 해서, 넥서스를 때렸다. 내가 안 때렸으면 졌을 수도 있다.

▲IEM에 출전하지 않는다. 그게 KT 롤스터전 때문인지

=잘 모르겠다. 팀에서 결정한 일이다.

▲원래 IEM은 출전 예정돼있었는데, 팀이 안 가기로 했는데. 아쉽진 않은지.

=휴식시간이 있어서 좋은 점도 있다고 본다. 안 가는 건 아쉽긴 하다.

▲카타리나가 오늘 안 나왔는데

=조합을 보고 선택할 가능성이 있는 픽이다.

▲전에는 선픽하면서 자신감을 보여줬는데, 좋다고 생각한 거 아닌지. 다음에 쓸건지

=쓸 생각이다

▲구 삼성 멤버들이 KT에 있는데, 과거 폰이 페이커에 강했다는 얘기가 회자된다.

=아직도 얘기가 나온다는 게 신기하다. 그때 제외하고 진적이 없다고 생각한다. 1대1을 생각하기보다 전체적으로 운영에 신경을 많이 쓰고 싶다. 나도 기량을 많이 끌어올려야 될 것 같다.

▲CC(군중제어기)가 없는 조합에 대해 말이 많다. 오늘 2세트에서 나왔는데

=2세트에서는 CC기가 있어도 크게 의미가 없고, CC기가 다른 CC기로 연계돼야 하는데 우리는 딜러 챔피언들이 많아서 슬로우를 거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마지막으로 한 마디

=휴식기가 긴데, 준비를 잘 해서 만족스런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d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