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경련, 이승철 전 부회장에 ‘법정 퇴직금’만 지급… 변호사 비용 등 지원 일체 없어

이영수 기자입력 : 2017.03.16 13:27:24 | 수정 : 2017.03.16 13:27:28

[쿠키뉴스=이영수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이승철 전 부회장이 퇴직금 20억원과 함께 격려금과 상근 고문직까지 요구했다는 논란에 대해 특혜는 없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16일 공식입장을 발표하고 “이 전 부회장에 대한 상근 고문직 부여와 그에 따른 예우는 없다”며 “법정 퇴직금 외의 특별가산금 지급도 없다”고 공식입장을 내놓았다.

또 이 전 부회장 퇴임 이후 진행되는 검찰 수사와 재판 과정에 대한 변호사 비용 지원 역시 없다고 덧붙였다.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지시에 따라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을 주도한 이 전 부회장은 전경련을 해체 위기로 내몬 장본인으로 꼽히고 있다.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