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진해 명동마리나 외곽방파제 16일 준공…‘마리나 항만개발 시작’

강종효 기자입력 : 2017.03.16 18:40:44 | 수정 : 2017.03.17 20:17:25

창원시 제공

[쿠키뉴스 창원=강종효 기자] 창원시 진해구에 해양관광자원으로 활용될 진해 명동마리나 외곽방파제가 준공됐다.

창원시는 16일 진해구 명동 우도마을내 특설무대에서 ‘진해 명동 거점형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추진과 관련해 마리나 항내 정온도 확보 및 해양관광 친수시설을 조성하기 위해 시행한 ‘진해 명동마리나 외곽방파제’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안상수 창원시장, 김하용 창원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도·시의원, 방태진 마산지방해양수산청장, 최충경 창원상공회의소 회장, 공사관계자, 주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해 ‘명동마리나 외곽방파제’ 준공을 축하했다.

‘진해 명동 거점형 마리나항만 개발사업’은 국가지원 거점형 마리나 개발사업으로 진해구 명동 일원에 11만㎡ 부지에 총사업비 860억원을 들여 300척 규모의 계류시설, 외곽방파제 480m, 클럽하우스, 공원, 상업, 숙박, 산업연구시설 등이 조성된다.

창원시 제공

이번에 준공하는 ‘외곽방파제’는 총사업비 283억원으로 2013년 12월 착공해 2017년 2월 준공했으며, 마리나 정온도 확보를 위한 방파제 본연의 기능뿐 아니라 방파제 상부에 산책로, 벚꽃쉼터, 요트등대, 야간경관 등 친수관광 시설물을 설치했다.

‘외곽방파제 준공’은 창원시의 본격적인 마리나 항만개발의 시작을 알리는 것으로 2020년 진해 명동지역에 300척 규모의 거점형 마리나항만 개발사업이 완료되면 남해안 해양레저의 중심도시로서 관광 창원시의 지역경제 활성화에 부응할 것으로 기대된다.

안상수 창원시장은 “‘해양레저’와 ‘해양관광산업’이 미래형 고부가 가치산업으로 국민 삶의 질과 경제성장을 함께 이뤄낼 수 있는 중요한 신성장 동력임을 인식해 ‘명동 마리나 외곽방파제’ 준공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마리나항만 개발사업을 추진해 ‘글로벌 해양관광 중심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k123@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