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읍 옛 도심에 공공실버주택 생긴다

박예슬 기자입력 : 2017.03.19 00:00:00 | 수정 : 2017.03.18 15:26:38

[쿠키뉴스=박예슬 기자] 전북 정읍시 옛 도심인 수성동에 공공실버주택이 건설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북도는 국비 등 112억여원을 들여 내년부터 2020년까지 25㎡(8평형) 50가구와 35㎡(11평형) 30가구 등 총 80가구를 지어 정읍지역 저소득 노인들이 입주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정읍시는 공영주차장으로 활용되는 이 아파트 부지(4227㎡)를 제공하고 국토부는 건설비와 운영비를 지원한다.

저층에 설치되는 복지관(1000㎡) 안팎에서는 물리치료·건강진단, 탁구·댄스·치매 예방용 보드게임, 텃밭 가꾸기, 직업상담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다.

김천환 전북도 건설교통국장은 “다양한 수요를 고려한 맞춤형 임대주택을 건설해 서민과 저소득층에 질 높은 주거와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yes228@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