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학생식당,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포스텍 학생식당,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해동과학문화재단 기부...다목적홀 '해동-아우름홀' 개관

성민규 기자입력 : 2017.03.21 13:23:39 | 수정 : 2017.03.21 13:22:51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해동-아우름홀. 포스텍 제공

[쿠키뉴스 포항=성민규 기자] 1988년 대학 설립 초기에 지어진 포스텍 학생식당이 소공연장과 유튜브 제작 스튜디오 등을 갖춘 문화공간으로 새옷을 갈아입었다.

포스텍은 김정식 해동과학문화재단 이사장의 기부를 받아 다목적홀의 기능을 겸비한 학생식당, '해동-아우름홀'을 개관하고 21일 준공식을 가졌다.

포스텍은 학생식당을 리모델링하면서 학생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 동아리나 소모임이 자유롭게 공연할 수 있는 소공연장과 동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유튜브 제작 스튜디오를 새롭게 마련했다.

학생들이 창의성과 재능을 마음껏 펼치게 하고 토론 등을 위한 그룹 스터디실을 만들어 하나의 '문화공간'으로 기획한 것이다. 

이러한 포스텍의 생각에 해동과학문화재단 이사장인 김정식 대덕전자 회장이 공감, 뜻을 보태 지난해 6월 발전기금을 기부해 리모델링이 성사될 수 있었다.

이 다목적 문화공간은 학생들이 활발하게 왕래하는 기숙사 지역에 위치해 더 많은 학생들이 다양한 방면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새로운 문화공간의 이름은 공모전을 통해 해동-아우름홀로 정했다.

아우름은 라틴어 Aurum에서 따온 말로 새벽을 여는 빛, 떠오르는 태양, 황금(Au, 원소기호)이란 뜻을 갖고 있다.

한글로는 여럿이 하나가 될 수 있도록 소통하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지닌다.

해동과학문화재단은 "해동-아우름홀을 거쳐 가는 학생들의 새로운 아이디어로 사회와 국가 발전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해동과학문화재단은 인쇄회로기판 중견기업인 김정식 대덕전자 회장이 산업발전과 과학 교육 등을 위해 설립한 공익법인이다.

smg511@hanmail.net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