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상2017.04.12 11:28:16
'친구야! 같이 보자'
[쿠키뉴스=박효상 기자]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윤중로를 찾은 어린이들이 활짝 핀 벚꽃을 즐기고 있다.tina@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