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민 절반은 “보험료 더 내더라도 보험 혜택 확대해야”

국민 80%는 국내 의료제도·정책 ‘잘 갖춰져 있다’ 긍정 평가

송병기 기자입력 : 2017.04.21 16:04:09 | 수정 : 2017.04.21 16:08:27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 제공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 제공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우리나라 국민 절반 가량은 보험료를 더 내더라도 보험 혜택을 확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국민 10명 중 8명 가량은 우리나라 의료제도와 정책이 잘 갖춰져 있다고 평가했다.

서울대학교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은 우리나라 국민들의 보건의료 분야 정책 필요 수준과 해결 우선순위 인식에 관란 ‘의료정책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를 지난 20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3월16일부터 23일까지 ‘한국갤럽’을 통해 전국 20세 이상의 성인남녀 총 1000명을 대상으로(전화 조사, 95% 신뢰수준 ±3.1%) 실시했다.

우리나라 의료제도 및 정책에 대한 평가 결과, 국민들은 우리나라 의료제도 및 정책이 전반적으로 잘 갖추어져 있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개별 정책에 대한 부분적 불만과 개선요구는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에 따르면 우리 국민들의 79.6%는 우리나라 의료 제도 및 정책이 잘 갖추어져 있다고 응답했다. 반면 17.7%는 잘 갖추어져 있지 않다고 답했다.

의료기관 이용과 관련해 우선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 ‘의료기관별 중복검사 불편 및 부담 개선(28.0%)’, ‘신속한 응급의료 서비스 강화(22.4%)’, ‘동네의원 기능과 역할 강화(20.4%)’ 순으로 꼽혔다.

동네의원 신뢰와 이용편리성 개선을 위한 방안으로는 ‘의료수준의 향상(의사, 간호사 신뢰성 강화)’, ‘의료장비, 시설·환경의 개선 및 강화’가 각각 28.5%, 15.7%로 높았다. 이어 ‘야간, 공휴일 등 진료시간 확대’(6.2%), ‘충분한 치료, 상담 및 관리 강화(개인적 케어)’(5.1%), ‘상급병원, 타 의료기관과의 연계성 강화’(4.1%) 등을 선택했다.

이와 관련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은 “따라서 동네의원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고 이용 편이성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의사, 간호사의 인적 서비스 수준 향상과 장비/시설 개선이 우선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해석했다.

국가가 중점 관리해야 할 질환으로 우리 국민 10명중 3명 가량은 암을 꼽하다. 조사 결과 암 질환(35.6%), 메르스 등 신종 감염병(20.5%), 고혈압·당뇨 등 만성질환(9.7%), 암 이외 중증질환(7.9%), 치매(3.9%) 순이었다. 이에 따라 우리 국민들은 암에 대해 중요하게 인식하고 있었고, 신종 감염병에 대한 공포가 가시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제도와 관련해서는 만족도가 보통 정도로 조사됐다. 특히 국민 절반 정도가 보험료를 더 지불하더라도 보험 혜택을 확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국민들의 건강보험제도에 대한 ‘만족’ 비율은 43.3%인 반면, ‘불만족’ 하거나 ‘보통’인 비율은 55.6%로 만족 수준은 ‘보통’이며, 100점 평균 점수로 55.6점이었다.

조사에 의하면 응답자의 47.7%는 ‘더 많은 보험료를 지불하더라도 더 많은 보험 혜택이 필요’하다고 여겼으나, 23.9%는 ‘보험 혜택을 축소하더라도 보험료 인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조사 대상의 20.4%는 ‘지금이 좋고 변경이 필요없다’고 답했다.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 제공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 제공

더 많은 보험료를 지불하더라도 더 많은 보험 혜택을 원하는 응답자들에게 어느 정도 건강보험료를 추가 지불할 의향이 있는지를 물어본 결과, 현재 납부 금액의 최대 10~20%를 추가로 지불할 수 있다는 비율이 32.8%로 가장 높았다. 평균 추가지불의향 비율은 현재 납부 금액의 18.7%였다.

건강보험 의료보장 혜택 강화 시, 우선 혜택 분야로는‘암, 뇌졸중 등 중증질환 보장 강화’가 37.7%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건강관리 및 건강검진 수준 향상’(31.3%), ‘입원 시 간병비 지원’(23.9%) 등의 순으로 나타나 건강관리와 예방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김연수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진료부원장)은 “국민의 83.4%가 국공립병원의 지원을 늘려 공공의료를 강화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어,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의료의 공공성을 강화할 수 있는 구체적인 정책 개발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이런 국민의 의견이 국가 정책 전반에 반영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