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상남도, 상반기 조직개편 단행…‘일자리 창출·4차 산업혁명 대비’

강종효 기자입력 : 2017.05.15 17:22:10 | 수정 : 2017.05.15 17:22:48

[쿠키뉴스 창원=강종효 기자] 경상남도가 올 상반기 조직개편안을 마련하고 15일 입법예고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새로운 정부 출범에 맞춰 일자리 창출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 경남도의 의지가 반영됐다.

도는 청년층 실업이 심각한 상태에서 “일자리 확대가 국민에게 드리는 최고의 선물”이라는 새정부의 정책기조에 발맞춰 양질의 일자리를 체계적으로 많이 제공하기 위해 고용정책단을 일자리창출과로 개편하고 창업지원담당을 신설해 창업과 취업 두 마리의 토끼를 동시에 잡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여성․노인․장애인 일자리 전담조직을 소관부서에 마련하고 체계적인 일자리 지원 및 사회 참여기회 확대를 돕도록 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조직도 대폭 강화했다.

기계융합산업과를 미래융복합산업과로 개편해 미래융복합산업담당, 소재부품담당을 신설하고 지역산업과 연계한 미래 신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한다.

여기에 정보통계담당관실에 통계빅데이터담당을 둬 정보통계의 빅데이터 기능을 강화하는 한편 농업정책과에 스마트농정담당을, 어업진흥과에 스마트양식담당을 변경 신설하고 ICT 등 신기술 개발을 집중 접목해 농어업분야의 혁신을 추진한다.

김해신공항을 세계적인 허브공항으로 건설하기 위해 신공항건설지원단을 신설해 기본계획 수립단계부터 소음피해, 활주로 연장과 연계교통망 구축 등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도민들의 요구사항을 적극적으로 반영키로 했다.

또한 안전한 생활환경조성을 위해 환경정책과에 생활환경담당을 신설해 미세먼지, 소음, 빛공해, 실내공기질 등 환경변화에 따라 급증하고 있는 생활위해로부터 도민들의 불편사항을 적기에 해소할 계획이다.

도는 인구과소지역에 대한 균형발전 전담 부서로 지역공동체과를 신설해 마을소득 증대와 인구 과소지역 해소를 추진하고, 정책기획관실에는 인구정책TF팀을 신설해 육아와 보육 등 한 분야에 한정되는 시책이 아닌 인구정책과 저출산 문제 전반에 대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늘어나는 복지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서민복지노인정책과에 맞춤형복지담당을 신설해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하는 한편,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통한 전읍면동 복지허브화도 추진한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경남도는 2과 5담당이 신설됐으며 직원수도 4618명에서 4637명으로 19명이 증원됐다.

최만림 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조직개편안은 일자리창출과 4차 산업혁명 등 경제활성화와 김해신공항 건설대책 등 도정의 당면사항을 효율적으로 뒷받침하고 행정환경 변화에 따른 조직기능을 재조정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15일 입법예고를 하고 6월 도의회 정례회 심의를 거쳐 시행될 예정이다.

k123@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