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업무 시스템 대폭 개선…조직문화 개선 앞장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화건설, 업무 시스템 대폭 개선…조직문화 개선 앞장

이연진 기자입력 : 2017.05.18 13:56:39 | 수정 : 2017.05.18 13:56:42

[쿠키뉴스=이연진 기자] 한화건설이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통한 기업 경쟁력 제고를 선언했다.

한화건설은 지난해 전사 조직문화혁신을 위한 I.C.E(Innovation, Communication, Efficiency) 시범 프로그램을 발표하고 ‘젊은 한화’ 구축에 나선 바 있다. 이 제도들은 내부 설문조사와 협의를 거쳐 오는 4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에 착수했다.

가장 큰 호응을 받는 것은 안식월 제도이다. 이 제도는 과장~상무보 승진시 1개월 간의 유급휴가를 제공하는 것으로, 승진 특별휴가에 개인 연차 등을 더해 운영된다. 충분한 휴식을 통해 새로운 에너지를 공급받아, 기업 혁신의 원동력이 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시행초기 휴가 사용을 주저하는 분위기도 있었지만, 전사적인 독려를 통해 임직원들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실제로 올해 안식월 대상자 90% 이상이 휴가 일정을 확정했다.

또 다른 변화는 '유연근무제' 적용이다. 자신의 상황에 맞춰 오전 7~9시까지 1시간 간격으로 출근시간을 선택하고, 정해진 근무시간 이후에는 자유롭게 퇴근 할 수 있도록 했다.

직원들의 시간활용에 자율성을 부여해 육아, 자기개발 등과 같은 다양한 활동이 가능하도록 한 것이다. 유연근무제에 참여한 직원 중 92%가 업무성과와 조직문화 변화에 도움이 된다고 답변했다.

그 외에도 기존에 실시되던 '비즈니스 캐주얼' 착용과 '홈데이(오후 5시 퇴근)'를 주 2회로 확대해 보다 젊고, 유연한 기업으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업무 효율성 제고를 위한 제도들도 시행된다. 본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오전 9시 30분~11시까지 '집중근무제'를 운영해 불필요한 회의, 통화 등을 최소화하고, 본연의 업무에 집중도를 높이도록 했다.

야근을 최소화 하기 위한 '야근신고제'를 도입하고, 이 결과를 바탕으로 야근이 지속되는 팀의 근본적인 원인을 분석해 멘토링하는 '업무클리닉' 을 함께 운영해,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했다.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는 "한화그룹은 지난해 창립 64주년을 맞아 '젊은 한화'를 선언하며, 젊고 미래지향적인 기업문화구축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lyj@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