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 칸 국제영화제서 야유에 상영중단… 10분 후 재개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옥자' 칸 국제영화제서 야유에 상영중단… 10분 후 재개

이은지 기자입력 : 2017.05.19 16:33:06 | 수정 : 2017.05.19 16:32:59

[쿠키뉴스=이은지 기자] 극장 개봉작이 아니라는 이유로 수상 목록에서 제외 논란이 벌어진 봉준호 감독의 '옥자'가 제70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언론시사회 중 방해로 상영이 잠시 중단됐다.

19일 오전 8시30분(현지시간) 시작된 '옥자' 시사회에서 스크린에 넷플릭스의 타이틀이 올라가자마자 2층 객석에서 '우' 하는 야유와 박수가 동시에 나왔다. 또 상영 중 미란다 CEO가 연설하는 부분이 시작되자마자 객석에서 박수를 치거나 휘파람을 부는 등 상영을 방해하는 소리가 계속돼 도전 8시38분께 객석에 불이 켜지고 상영이 중단됐다.

칸 영화제 주최측은 사태 파악을 위해 상영을 잠시 중단했으며, 영화 상영은 8시 49분 재개됐다.

onbge@kukinews.com(사진=연합뉴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