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남도의회 ‘국산헬기 우선구매 대정부 건의안’ 상임위 통과…박정열·박동식 도의원 발의

강종효 기자입력 : 2017.06.19 16:38:41 | 수정 : 2017.06.19 16:38:43

[쿠키뉴스 창원=강종효 기자] 국산헬기를 우선 구매해달라는 대정부 건의안이 경상남도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 부위원장 박정열 의원(자유한국당, 사천 1)과 경남도의회 의장인 박동식 의원(자유한국당, 사천 2)이 공동 발의한 ‘국산헬기 우선구매 대정부 건의안’이 19일 경제환경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건의안의 주요내용은 정부가 항공우주분야 정책 확대와 국산상품 우선 구매 및 수출지원에 적극 나서고, 정부 각 부처는 물론 지방자치단체부터 각종 헬기 구매시 다목적 국산헬기인 수리온이 우선 구매해달라는 것이다.

수리온이 배제된 현재 중앙 119구조본부의 헬기입찰을 즉각 중단하고, 전국 소방본부 등의 입찰구매조건에서 수리온이 우선 조건이 될 수 있도록 변경 추진할 것을 건의한다.

국산 다목적헬기인 수리온은 1조3000억원(군 6970억원, 산업부 3927억원, 업체 253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2006년부터 2012년까지 6개년 계획에 의해 KAI, 국방과학연구소, 항공우주연구원을 비롯해 28개 대학과 200여개 협력업체가 참여해 세계 11번째로 자체 개발했다.

2012년 9월 방위사업청에 초도납품을 시작으로 지난 5월 기준으로 군, 경찰, 산림, 해경 등에서 70대가 운용 중이고, 199대의 계약이 이뤄진 상태다.

하지만 소방분야에서 수리온이 외면받고 있으며 전국 시도 소방본부 중 제주 소방본부에서만 수리온을 구매했고 특히 최근 중앙 119구조본부의 다목적헬기 2기(3년간 960억원 규모) 구매를 위한 공개입찰에서 구매요건 미충족으로 입찰참여조차 배제됐다.

또한 헬기산업은 우리나라 항공산업육성에 기여함은 물론 250개 산학연 기관 5만여명 일자리 유지 또는 창출, 수입대체로 외화유출 방지 등 국가경제와 산업의 파급효과가 막중한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정부주도로 개발한 다목적 국산헬기인 수리온을 정부에서 구매를 하지 않으면 세계 그 어느 국가도 수리온을 신뢰해 구매를 할 수 없다고 지적하고 있다.

박정열 경남도의원

건의안을 대표발의한 박정열 의원은 “2015년 7월 14일 본의원이 본희의에서 우리 손으로, 우리 기술로, 우리 경남에서 만든 국산헬기 수리온을 경남도와 대한민국 정부에서 우선 구매할 필요성에 대해 도정질문을 한 바 있음에도 정부 등의 미온적 대처에 대한 대응적 차원에서 발의하게 됐다”고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박 의원은 “우리나라 헬기산업의 발전 및 세계진출을 위해서는 정부와 지자체에서 정책적으로 국산헬기를 우선 구매하고, 수리온의 해외시장 진출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통과된 건의안은 오는 29일 경남도의회 제345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의결될 예정이며, 이후 대통령(청와대), 국회의장, 국무총리, 국민안전처장, 행정자치부장관, 국방부장관, 조달청장, 산림청장, 광역자치단체장 등에 건의안을 송부할 예정이다.

k123@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