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하동병원, 새 병동 신축해 이전한다…기존병동은 요양병원으로

이영호 기자입력 : 2017.07.14 18:34:55 | 수정 : 2017.07.16 17:14:58

하동병원 신축 기공식


[쿠키뉴스 하동=이영호 기자] 경남 하동군민에게 종합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하동병원(원장 이천형)이 새 병동을 지어 이전하고 기존 병동은 요양병원으로 거듭난다. 

의료법인 애민의료재단 하동병원은 14일 현 병원 뒤편 공사 현장에서 신축 병원 기공식을 가졌다. 

이날 첫 삽을 뜬 하동병원은 하동읍 화심리 일원 2640의 부지에 지상 4층 연면적 1000규모로 지어진다. 

병원 1층은 안내데스크와 진료실, 휴게실, 응급실, 검사실, 물리치료실 등이 들어서고, 24층은 365 안심병동을 비롯해 총 80병상의 병동으로 사용된다. 

총사업비 55억 원이 투입되는 병원은 20181월 준공식을 갖고 같은 해 2월 현 병원이 이전 개원하며, 현 병동은 리모델링을 거쳐 200병상 규모의 요양병원으로 활용된다. 

윤상기 군수는 축사를 통해 하동병원이 그동안 군민의 건강 지킴이 역할을 잘 수행해 왔는데 지어진지 오래돼 시설이 노후해 이번에 신축 이전함으로써 군민에게 보다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199811월 개원한 하동병원은 의사·간호사·물리치료사·요양보호사 등 92명의 인력에 전신용 컴퓨터단층촬영장치(MDAT) 등의 장비를 갖추고 내과, 정형외과, 마취통증학과 등 11개 과목의 진료를 하고 있다.

hoh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