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장인터뷰] LW 레드 ‘위키드’ 최석우 “우승, 더 연습하면 충분히 가능해”

윤민섭 기자입력 : 2017.08.11 23:14:03 | 수정 : 2017.08.11 23:14:16

[쿠키뉴스=서울 e스타디움 윤민섭 기자] “게임에 집중하는 게 우선이다”

LW 레드 딜러 ‘위키드’ 최석우가 승리 후 기자실을 방문했다.

LW 레드는 11일 서울 상암 e스타디움에서 개최된 GC 부산과의 오버워치 HOT6 APEX 시즌4 조별 예선 C조 1경기를 3대1로 승리로 마쳤다.

최석우는 “리빌딩 기간 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고, GC 부산에서 준비를 많이 했다고 들어 걱정을 많이 했었다”고 털어놓으며 “이겨서 기분이 매우 좋다”고 말했다.

LW 레드는 최근 ‘후’ 박제형과 형제팀 LW 블루 소속 ‘루나’ 장경호에게 로스터 제출 이후 방출을 통보해 내홍을 겪은 바 있다.

최석우는 어수선한 팀 분위기와 관련해 “아직 완전히 해결된 건 아니지만, 게임에 집중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그는 오늘 둠피스트를 선택, GC 부산을 몹시 괴롭혔다. 최석우는 둠피스트를 두고 “너무 사기”라고 짧게 설명했다.

아울러 “한 번 들어가서 우클릭만 잘 맞추면 킬을 낸다”며 “한타(대규모 교전)를 터트릴 수 있는 캐릭터”라고 평가했다.

최근 아프리카 프릭스 블루가 같은 조에서 가장 까다로운 상대로 LW 레드를 지목한 것과 관련해서는 “제가 아프리카 프릭스 블루였어도 저희를 가장 경계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저희가 연습량이 굉장히 많다”며 “팀원간 커뮤니케이션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고 강조했다.

또 자신들도 아프리카 프릭스 블루를 가장 경계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한편 오늘 데뷔전을 치른 ‘원재리’ 이원재의 활약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에는 “잘해준 것 같다”고 답했다.

최석우는 “이원재와는 지난 주 화요일 날 프로필 촬영한 뒤부터 함께 연습을 시작했다”고 밝히면서 “긴장을 많이 하길래 위로를 많이 해줬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시즌 목표는 우승”이라고 선언했다.

이어 “아직 실수가 많고, 팀적으로 안 맞는 부분이 있긴 하지만 (함께) 모여서 얘기를 나누고, 연습하면 충분히 (우승)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yoonminseop@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