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실책성 수비, NC 해커 역투 망쳤다

문대찬 기자입력 : 2017.08.12 21:11:49 | 수정 : 2017.08.12 21:12:10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쿠키뉴스=문대찬 기자] 잘 던지던 해커를 흔든 건 스크럭스의 아쉬운 포구 실책이었다.

NC 다이노스는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0대3으로 패했다. 3위 두산에 0.5경기 차로 쫓기며 2위 수성도 버거워졌다.

경기 초반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졌다. NC 선발 에릭 해커와 두산 선발 함덕주가 상대 타선을 봉쇄했다. 선취점을 뽑은 건 두산이었다. 박건우와 양의지의 안타로 1득점했다.

NC가 계속되는 찬스를 놓치는 가운데 6회 초 승부가 갈렸다. 

해커가 선두타자 류지혁에 볼넷을 허용했다. 문제는 이어진 박건우의 타석이었다. 박건우가 받아친 2구가 1루수인 스크럭스 방면으로 뻗어나갔다. 빠른 타구긴 했지만 야수 정면이었다. 충분히 잡아 더블 플레이로 연결시킬 수 있었다. 

하지만 타구는 스크럭스의 글러브를 스치고 나가 내야를 빠져나갔다. 2아웃이 될 수 있는 상황이 무사 1,2루로 둔갑했다. 평정심을 잃은 해커의 제구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폭투까지 겹친 상황에서 김재환을 고의사구로 걸러 루상을 전부 채웠다. 여기서 후속타자 에반스가 적시타를 때려내 1점을 추가했다. 대량 실점이 예상되는 상황.

하지만 양의지의 3루 쪽으로 흐른 타구를 박석민이 유연하게 처리해 더블 플레이 처리했다. 실점 없이 이닝을 끝낸다면 다음 공격에서 반격의 여지가 있었다. 

마무리가 아쉬웠다. 2스트라이크 1볼의 유리한 볼카운트 상황에서 던진 6구를 정진호가 감각적으로 때려내면서 추가 실점이 나왔다. 스코어가 0대3으로 벌어졌다. 

더 이상의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했지만 어느덧 해커의 투구 수는 100개를 훌쩍 넘겼다. 

11일 롯데전에서도 어이없는 견제사로 상대에 흐름을 넘겨준 스크럭스다. 이날엔 결정적인 실책성 수비로 선발 투수에 짐을 안겨줬다.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