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동영 "가짜뉴스 文대통령에게 입력한 참모 책임 묻지 않는다면 외교참사는 계속 될 것"

왜곡된 정보로 정상외교에 임한건 블라디보스톡 참사

이경민 기자입력 : 2017.09.08 22:03:56 | 수정 : 2017.09.08 22:04:39

사진제공=정동영 의원실

[쿠키뉴스 전주=이경민 기자]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이 8일 "지난 2003년 중국이 북한에 대한 원유공급을 중단해서 북한이 6자회담에 나왔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런 가짜뉴스를 대통령에게 입력한 참모의 책임을 즉각 묻지 않는다면 외교참사는 계속될 것이라"고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며 "왜곡된 정보를 가지고 정상외교에 임했고 이는 상식적이지 않는 일이다"라며 "블라디보스톡 참사로 기록될 것 같다"고 질타했다.

이어 그는 "文대통령의 방러 외교를 보면서 박근혜 정부를 떠올리게 된다"며 "결국 文정부도 북한에 대한 압박을 통해 붕괴시킴으로써 한반도 현안을 해결하겠다는 박근혜 정부의 대북목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文정부는 박근혜 정부보다 더 나가 핵무장론을 스스럼없이 이야기한다"며 "전술핵 배치, 핵 잠수함 보유 등에 대해 정부 인사들의 발언은 박근혜 정부 때보다도 노골적이다"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文정부가 추진하는 탈핵정책이 고민의 산물이 아님을 스스로 보여준다"며 "핵기술을 무기로 사용하려는 의도를 가지면서 탈핵이 과연 가능한가. 이는 이율배반적이다"고 문재인 정부의 탈핵정책에 일침을 놓았다.

그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이 이어지고 있는 지금 상황에서 무엇을 할 것인가. 답은 文대통령 스스로가 알고 있다"며 "文대통령은 지난달 18일  故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평화를 지키는 안보를 넘어 평화를 만드는 안보로 한반도 평화와 경제 번영을 이루겠겠다'고 다짐했다"는 일화를 공개했다.

이어 그는 "북한의 광명성 로켓 발사에 대응해 미국과 머리를 맞대고 페리프로세스를 만들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력을 기억해야 한다"며 "하지만 국제사회와 함께할 로드맵을 文정부가 준비하고 있다는 이야기는 어디서도 들리지 않는다"고 개탄했다.

그는 "푸틴과 정상회담에서 민낯을 드러냈지만 지금이라도 美 설득해 평화만들기 과정 시작해야 한다"라며 "지지율이 70%를 넘는 국민의 절대적 응원을 받고 있는 文정부라면 지지율 30%대의 트럼프 행정부에게 적극적으로 우리의 입장을 말할 수 있어야 하고 설득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jbey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