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성태 “특수학교 진위 밝히자” 토론 제안… 조희연 “공방 사안 아냐”

김성태 “특수학교 진위 밝히자” 토론 제안… 조희연 “공방 사안 아냐”

김성일 기자입력 : 2017.09.13 18:31:41 | 수정 : 2017.09.13 18:31:43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강서구을)이 조희연 서울시교육청 교육감에게 강서구 장애인 특수학교 설립 논란에 대한 토론을 제안했다. 조 교육감은 공방할 사안이 아니라며 제안을 거절했다. 김 의원은 13일 낸 자료를 통해 “특수학교를 둘러싼 모든 일의 진위를 밝히고 최적의 대안이 무엇인지 함께 찾아보자”며 조 교육감에게 토론을 벌이자고 전했다. 조 교육감은 이날 공립초등교사 선발 인원 증원에 대한 발표 자리에서 “특수학생들의 학습권, 교육권 보장은 교육감의 책무로, 진실 공방할 사안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김 의원은 시교육청이 지난 2015년 5월 이후 2년여에 걸쳐 서울시 등에 대체부지 요청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교육청이 올해 초 마곡지구의 한 공원용지 일부를 대체부지로 정하고 도시계획시설(공원) 변경을 추진했다고 전했다.

이에 시교육청은 2013년 11월, 2014년 8월, 2016년 8월 등 3차례 특수학교 신설계획을 수립했는데, 그 때마다 설립예정지는 현 예정 부지인 공진초 터였다고 반박했다. 더불어 2016년 8월 이후에는 대체부지 검토를 할 필요가 없었지만, 김 의원의 요청에 따라 마곡지구 부지와 관련해 서울시와 협의를 진행했다고 주장한다. 김성일 기자 ivemic@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