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MB, 블랙리스트 직접 보고 받았다…경찰 수사에 개입한 정황도 드러나

이승희 기자입력 : 2017.09.29 09:42:36 | 수정 : 2017.09.29 09:43:00

이명박 전 대통령이 문화계 블랙리스트' 문건을 직접 보고받았다는 문서가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특별위원회는 지난 28일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관계자의 노트를 공개했다. 해당 노트는 박근혜 정부 캐비닛 문건에 포함돼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위원회에 따르면 노트에는 지난 2009년 2월2일 대통령 주재 수석회의에서 ‘종교계 좌파 동향’이 안건으로 올라왔던 것으로 적혀있다. 또 같은 달 20일은 좌파 성향의 예술단체 동향이 ‘VIP', 즉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됐다고 기재되어 있다. 

‘KBS 관련 검토사항’이라는 제목의 문건에서는 “도청 의혹 사건은 경찰 수사 발표(무혐의 처리)를 통해 부담 경감”이라는 문구가 쓰여 있다. 청와대가 경찰 수사에 개입했다는 사실을 짐작할 수 있다. 또 KBS 보도본부 간부들의 이름, 출신지, 정치성향 등을 분석한 자료도 있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꾸준히 블랙리스트와 관계가 없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이날 위원회가 문건을 공개하면서 상황은 달라졌다. 일각에서는 해당 문건이 검찰 수사의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해석했다.

이승희 기자 aga4458@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