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정원이 지원했나…檢, 십알단 의혹 재조사

정진용 기자입력 : 2017.10.11 11:45:50 | 수정 : 2017.10.11 12:13:49

검찰이 18대 대선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불법적인 지원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십자군 알바단(십알단)'에 대한 재수사에 착수했다.

1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국가정보원이 '십알단'을 지원한 정황을 포착,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특히 '십알단' 운영자 윤정훈 목사와 국정원과의 관계를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 목사는 지난 2012년 서울 여의도 한 오피스텔에 사무실을 차리고 직원을 고용해 트위터 등에 당시 박근혜 후보 지지 글을 올렸다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확정됐다. 당시 이 사무실에서는 박 후보 명의의 임명장과 SNS 미디어본부장 명함 등이 발견됐다.

선관위 고발로 검찰은 수사에 착수했으나 새누리당의 연관성은 찾지 못하고 윤 목사의 자발적 선거운동으로 판단내렸다.

그러나 10일 JTBC는 윤 목사와 국정원 관계자의 통화내역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또 매체는 "검찰이 십알단 사무실 운영자금 등 활동비에 국정원 자금이 투입됐는지를 집중 수사하고 있다"면서 "검찰이 계좌 추적 결과가 나오는 대로 윤 목사에 대한 소환 조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검찰은 국정원-군사이버사령부-십알단으로 이어지는 대선 공작의 몸통을 반드시 밝혀야 할 것"이라며 "국정원 자체가 또 하나의 대선캠프였고 대선 당시 한나라당의 '차떼기'를 통한 대선 자금 지원을 뛰어넘는 중범죄"라고 규탄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