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17 국감] 서울대 수시합격자, 평균 27회 교내賞 수상… 최다 120회

[2017 국감] 서울대 수시합격자, 평균 27회 교내賞 수상… 최다 120회

김성일 기자입력 : 2017.10.12 11:53:40 | 수정 : 2017.10.12 11:53:47

올해 서울대 수시에 합격한 지원자들이 교내에서 수상 받은 상의 개수가 평균 27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12일 공개한 ‘서울대 2013~2017년 연도별 전형별 합격생 평균 교내상 수’ 자료에 따르면 수시합격생들의 교내 상 평균 수상횟수는 지난 2013년 19회에서 매년 늘어 올해 27회로 집계됐다.

올해 수시 합격생 중 가장 많은 수상횟수를 기록한 지원자는 120회에 걸쳐 교내 상을 수상했다. 최다수상 기록 또한 2013년 80회에 이어 2014년 91회, 2015년에는 85회, 2016년 104회로 증가세를 그리고 있다. 개최되는 교내 대회의 횟수는 고등학교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김 의원실이 전한 ‘2016년 시도교육청 및 고등학교별 교내상 수여 현황’ 자료를 보면 경북의 한 여고는 1년에 224번의 대회를 열고 상을 수여했다. 반면 교내에서 상을 전혀 수여하지 않는 학교도 5개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교내 수상 기록이 대입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다 보니 학교들이 경쟁적으로 교내 대회를 열어 상장을 남발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모든 학생을 성적순으로 1등부터 꼴등까지 서열화하는 입시가 달라져야 한다는 공감대 하에 학생부종합전형이 도입됐지만, 오히려 교육의 공정성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김성일 기자 ivemic@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