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건강 나침반] 퇴행성 무릎 관절염 치료 예방법은?

‘세계 관절염의 날’ 알아보는 무릎 관절염 치료·예방법

기자입력 : 2017.10.12 15:45:10 | 수정 : 2017.10.12 15:45:29

글·대전선병원 관절센터 송인수 부원장

[쿠키 건강칼럼] 10월 12일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세계 관절염의 날’이다. 국제기구 ARI(Arthritis and Rheumatism International)에 의해 1996년부터 시작된 이날에는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는 관절염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캠페인이 전개된다.

관절염에는 급성 관절염과 만성 관절염이 있다. 급성 관절염은 골괴사증이나 세균 감염 등이 원인이다. 대체로 자연 치유되나 만성 관절염으로 진행될 수 있다. 만성 관절염은 퇴행성관절염, 외상성 관절염 등이 있다. 대부분 몇 년에 걸쳐 서서히 진행되는 질환이다. 이외 대사성 질환이나 면역 질환에 의한 통풍성 관절염, 급성기 류마티스 관절염 등이 있다. 이러한 관절염은 주로 약물 치료로 조절이 가능하다.

관절염 중 퇴행성관절염은 체질적인 요소와 함께 60세 이상의 연령층에서 급격하게 증가하는 질환이다. 두 개 이상의 뼈가 맞닿는 부위인 관절에 염증성 변화가 일어나 관절의 기능이 점점 저하된다. 몸무게가 실리는 무릎, 엉덩이, 척추 관절 등에서 주로 발생하지만 모든 관절 부위에서 발병 가능하다.

특히 무릎관절이 빳빳해지는 느낌이 들거나 무릎에서 통증과 함께 물이 차는 증상이 생기면 퇴행성관절염일 가능성이 높다. 특히 체질적으로 다리의 축이 오다리로 진행되는 경우 퇴행성관절염을 급격하게 심화시킨다.

퇴행성 무릎관절염은 완치가 어려운 데다 심해지면 각종 합병증까지 유발할 수 있다. 과거에는 자연스러운 노화현상으로 여겨 치료에 큰 관심을 두지 않았지만, 방치하면 연골 아래에 있는 뼈가 닳아 없어지면서 인공관절 치환술을 해야 하는 상황에까지 이르기도 한다. 인공관절 치환술에 대해 과거에는 막연하게 위험하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지금은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많은 환자들이 인공관절 수술을 선택한다.

◇퇴행성관절염 90.5%가 50세 이상, 초기 발견하면 비수술적 방법으로 치료 가능

퇴행성 무릎관절염의 주요 원인은 노화, 비만, 과도한 운동, 사고 등이다. 이 중에서 노화의 영향이 특히 크다. 젊은 연령층에서도 연골 파열, 십자인대 파열의 방치나 외상성 관절염의 진행으로 조기에 퇴행성관절염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으나, 대다수는 50대 이상의 환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무릎 관절염 환자는 지난해 약 270만 명이었는데, 이들의 90.5%가 50세 이상이었다.

퇴행성 무릎관절염은 조기 발견 후 적절한 치료를 진행하면 약물과 물리치료만으로도 상당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관절 연골을 되살리는 줄기세포 연골 재생술, 자가 연골 세포 배양 이식술 등을 고려해 볼 수 있다.

관절염의 진행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하지 관절의 똑바른 축으로 오다리로 진행하는 환자의 다리를 바로잡는 절골술이 관절염의 예방에 가장 효과적인 수술법이라 하겠다. 연골을 되살리는 이러한 여러 치료에도 불구하고 통증이 여전하고, 관절염 4기까지 진행하였다면 연령과 관계없이 인공관절 치환술을 고려해 볼 수 있다.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통증이 지속되면 인공관절 치환술로

퇴행성 무릎관절염을 장기간 방치했거나, 약물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말기 관절염 환자가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통증이 지속되면 인공관절을 삽입하는 인공관절 치환술이 필요하다. 인공관절 치환술은 심하게 닳은 관절 부위를 제거하고 인대와 다리의 축을 정확히 교정 한 후 인체에 무해한 소재의 특수 금속 인공관절을 이상 있는 부위에 삽입해 무릎의 기능을 정상적으로 회복시키는 수술이다.

인공관절 치환술은 관절 주변의 근육과 인대를 보존하기 위해 최소 절개법으로 진행되며, 1시간 내외로 소요된다. 수술 후에는 통증이 크게 줄어들며 회복, 재활, 운동치료 기간을 포함해 2주 정도의 입원치료를 받게 된다.

치과 치료의 임플란트 시술과 같이 수술 즉시 보행해도 관계없는 수술이지만 무릎 주변의 연부 조직의 치유가 2주 정도 소요된다. 이후에는 부축 없이 일상생활을 할 정도로 회복될 수 있다. 관절염으로 인해 다리가 O자로 휜 환자의 경우, 변형된 O자 다리가 완벽하게 교정되는 효과도 얻을 수 있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는 한국인 특유의 좌식 문화를 반영해 양반다리, 무릎 꿇기 등의 자세가 가능하도록 하는 한국형 인공관절이 개발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130~135도에 달하는 고굴곡의 각도에서도 탈구가 일어나지 않도록 구성돼 무릎은 큰 각도로 굽혔을 때나, 무릎에 가해지는 강한 힘을 수십 년간 견딜 수 있다. 

◇수술 후 감염 및 무릎에 무리가 가는 운동은 삼가야

인공관절 치환술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수술 후 관리다. 관리를 소홀히 하면 수술 부위에 세균이 감염될 위험이 있다. 특히 뼈가 약한 골다공증 환자의 경우 인공관절 주변에 골절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수술 후에는 무릎에 무리가 갈 수 있는 등산, 테니스, 에어로빅 등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대신 무릎의 근력 강화에 좋은 가벼운 걷기 운동, 자전거 타기, 수영 등을 통해 무릎 관리를 꾸준히 해야 한다. 

퇴행성 무릎관절염을 예방하려면 무릎 주변 근육과 인대를 강화해줄 수 있는 운동을 꾸준히 실시하는 것이 좋다. 누운 상태에서 허벅지에 힘을 준 후 다리를 바닥에서 들어 올려 5~10초가량 유지한 뒤 내려주는 운동을 하루 30분~1시간 정도 실시하면 좋다.

무릎 관절에 무리가 가는 습관을 고치는 것도 필요하다. 양반다리, 쪼그려 앉기 등을 가급적 삼가야 한다. 무리하게 실시하는 운동은 무릎 관절 건강에 해로우므로 의사와 물리치료사 등 전문가의 상담을 받은 뒤 시작하는 것이 좋다. 또한 관절염을 예방하기 위한 여러 노력에도 불구하고 여러 가지 원인들로 인해 통증이 발생했다면 조기 치료가 가능하도록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