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주시, A주간보호센터 시설 직권취소 결정.... 청문 진행

유승호 기자입력 : 2017.10.12 18:24:30 | 수정 : 2017.10.12 18:24:33

전주시는 12일 허위경력증명서를 바탕으로 장애인 시설을 설립한 혐의를 받고 있는 A주간보호센터의 직권취소를 위한 절차로 청문을 실시했으나, 관계자들이 불응했다.

이에, 시는 5일간의 의견진술 기한을 제공하고 의견이 들어오지 않으면 청문 종결과 동시에 A주간보호센터를 취소 처분할 계획이다.

이날 열린 청문은 행정절차법 제21조 제2항에 의거해 시설의 직권취소 결정에 대한 이의신청 등 소명을 받는 마지막 절차였다.

장애인 주간보호센터는 장애인복지법에 규정된 복지시설로, 시설을 취소하거나 폐쇄할 경우에는 반드시 관련법에 따라 청문이나 의견 청취의 절차를 거치게 되어 있다.

시는, 해당 시설 폐쇄 처분 즉시 학부모와 면담을 갖고 센터 이용자 전체를 다른 시설로 전원조치하기로 했으며, 늦어도 다음 달까지는 신규 주간보호센터 운영기관을 선정할 방침이다.

전주시는 해당 시설을 자체 조사 결과 허위 경력으로 장애인 시설을 등록한 의혹이 있어 법률자문과 보건복지부를 비롯한 관련부처 질의 등을 거쳐 지난달 이미 직권취소 결정을 내렸다.

전주시 생활복지과 관계자는 “앞으로 복지시설의 신고서류에 대한 보다 꼼꼼한 검토를 통해 이번 사례처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는 사건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주=유승호 기자 a2396b@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