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여당, ‘靑 국정원 뇌물수수’ 최순실 수사 촉구 “崔 독일 도피 시기와 맞물려”

이소연 기자입력 : 2017.11.05 11:43:41 | 수정 : 2017.11.05 12:07:40

박근혜 정부에서 국가정보원(국정원)의 특수활동비를 유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일부 자금이 최순실씨의 독일 도피에 쓰였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5일 서면 논평에서 “지난해 9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원 자금 2억원을 수수했다는 정호성 당시 청와대 비서관의 진술이 나왔다”며 “직접적인 진술이 나온 만큼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재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돈이 ‘최순실 사태’가 드러날 때 요구됐고, 최씨가 독일로 도피할 시기에 2억원이 건네졌다”며 “최씨와의 연관성도 의심할 수밖에 없다. 최씨도 역시 수사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사정당국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 ‘문고리 3인방’은 국정원으로부터 매월 1억원씩을 상납받았다. 지난해 7월 국정농단 관련 보도가 나오자 상납 중단을 지시했다. 그러나 같은 해 9월 “대통령의 뜻”이라며 국정원 측에 평소보다 많은 2억원을 요구했다. 

같은 시기, 최씨는 국정농단 의혹이 불거질 조짐이 보이자 해외로 급하게 출국했다.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이 최씨의 도피를 돕기 위한 금액이 필요했던 것이 아니냐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