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대통령, 다음달 방중…시진핑과 정상회담

구현화 기자입력 : 2017.11.12 18:57:52 | 수정 : 2017.11.13 15:26:17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 달 중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간 미래 지향적 관계 발전 문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11일 베트남 다낭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양 정상은 또 북한 핵·미사일과 관련, 현 한반도 안보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북핵 문제를 궁극적으로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기로 했다.

양국은 이를 위해 각급 차원에서 전략대화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두 정상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 안정적 한반도 정세 관리가 중요하며, 북한이 도발하지 않는 상황 유지가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 주석은 중국의 북핵 해법인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등의 입장을 이날 회담에서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정상은 아울러 사드 문제와 관련해 지난달 31일 공개한 '양국 관계개선 방안에 관한 발표 내용'을 평가하고 이를 토대로 양국이 모든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을 정상궤도로 조속히 회복시키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와 관련, 시 주석은 "새로운 출발이고 좋은 시작"이라고 평가했고, 문 대통령은 "'비 온 뒤 땅이 굳는다'는 한국 속담이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리 정부가 중국과의 관계복원 추진 과정에서 밝힌 ▲ 사드를 추가 배치하지 않고 ▲ 미국의 미사일방어(MD) 체계에 들어가지 않으며 ▲ 한미일 안보협력이 군사동맹으로 발전하지 않는다는 '3불(不)' 문제에 대해서는 이날 회담에서 거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맞춰 시 주석이 방한해 줄 것을 요청했고, 시 주석은 "방한을 위해 노력하겠다. 만일 사정이 여의치 못해 못 가더라도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정상회담에 앞서 열린 양국 고위당국자 접촉에서 우리 정부는 중국 측에 탈북자 당사자의 의사 및 인권존중, 인도주의적 원칙에 따른 처리, 탈북자 의사 확인 시 한국 정부의 신병 접수 용의 등의 입장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 결과물을 토대로 13∼14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아세안+3 정상회의 계기에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동할 것으로 보인다.

구현화 기자 ku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