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韓·中 사드 두고 여전한 시각차…강경화 “대통령 방중 전 사드 제재 해소” 요청

심유철 기자입력 : 2017.11.24 14:22:20 | 수정 : 2017.11.24 14:22:23

사진=연합뉴스

‘한·중 관계개선 합의문’ 발표 이후에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를 두고 양국 간 시각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3일 중국 베이징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다음 달 방중 전 사드와 관련, 우리 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에게 공식 요청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양국 관계를 제반 분야에서 정상화하는 데 힘을 모을 것”이라면서 “사드 문제는 일단락됐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달 양국 간 사드 관련 합의에도 우리 기업들과 민간 경제가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중국 정부가 한국행 단체관광 비자 승인을 불허한 이후 지난 3월부터 중국인 단체관광 상품이 전면 판매 금지됐다. 중국 여행객 수가 감소하면서 여행사뿐 아니라 국내 면세·백화점 등 유통가도 매출이 줄었다. 한류 콘텐츠의 중국 진출 역시 어렵게 됐다. 

관계 개선 합의로 사드 문제를 ‘봉합’했다고 보는 한국과 달리 중국은 ‘사드 문제의 적절한 처리’를 요구하면서 견해 차이를 보였다. 특히 중국 외교부는 이날 강 장관과의 회담 결과를 홈페이지에 공개하면서 사드 문제를 머리말에서 강조했다. 왕 부장은 “중국은 ‘3불’ 입장을 중시한다”며 “한국이 사드를 추가배치 하지 않고 미국 미사일방어체계(MD)에 가입하지 않아야 한다. 또 한·미·일 3국 동맹으로 발전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중·영문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같은 날 “한국의 3불 약속 이행은 문 대통령의 성공적인 방중에 공헌할 것”이라며 “사드 문제는 아직 지나간 일이 아니다. 양국의 ‘아픈 곳’으로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은 중국이 동의한 (사드 문제의) ‘단계적 처리’를 이행해야 한다”고 덧붙엿다. 

청와대는 중국의 단계적 처리 주장에 대해 “스텝 바이 스텝(Step by step)이 아닌 ‘현 단계에서(at the current state) 논의’라고 중국 측이 설명해 왔다”며 “양국 정상이 합의한 사드에 대한 봉인이라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음 달 중순 중국을 ‘국빈’ 자격으로 방문한다. 

심유철 기자 tladbcjf@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