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검찰 측 "故 장자연 사건 재수사? 과거사위 선정 여부 자체가 아직 미정"

검찰 측 "故 장자연 사건 재수사? 과거사위 선정 여부 자체가 아직 미정"

이은지 기자입력 : 2017.12.26 16:46:45 | 수정 : 2017.12.26 16:50:04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회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가 배우 故 장자연 사건을 논의 중이나 선정 여부는 아직 미정으로 전해졌다.

26일 연예매체 OSEN은 검찰 개혁위원회 운영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는 검찰개혁추진단 관계자의 말을 빌어 "개혁위원회 위원 16명이 있는데 이들 사이에서 고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하자는 취지로 얘기만 된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과거사위원회는 현재 사건 선정 작업 중이나 아직 어느 한 건도 재조사가 결정되지 않았다. 현재 검토 중인 25개의 사건도 1월 중순에 선정 여부가 결정된다. 

또 고인의 사건을 포함한 8개의 사건은 과거사위원회에 선정된 것이 아닌, 검찰개혁위원회 위원들이 이에 대해 논의한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즉 대검찰청 개혁위원회가 검토 중인 25개 사건 외에 8개 사건을 추가로 과거사위에 제안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고, 이 8개의 사건 중 장자연 사건이 포함된 것.

앞서 이날 오전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故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 논의 중"이라는 보도가 알려지며 또다시 '장자연 리스트'가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장자연은 2009년 3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당시 자신의 유서를 통해 "유력 인사들에게 성접대할 것을 강요받았다"고 폭로해 사회적으로 크게 논란이 됐다. 그러나 당시 검찰은 장자연이 소속된 기획사 대표와 매니저만 불구속 기소했으며 의혹이 제기된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 속 유력 인사 10명에 관해서는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

이후 '장자연 리스트'를 공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으나 리스트는 결국 공개되지 않았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