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방송사고에 이어 상해사고까지… '화유기' 스태프 A씨 하반신 마비

방송사고에 이어 상해사고까지… '화유기' 스태프 A씨 하반신 마비

이은지 기자입력 : 2017.12.27 09:38:17 | 수정 : 2017.12.27 09:38:14

방송 참사에 이어 이번에는 상해사고다.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 촬영 현장에서 세트 작업 중이던 스태프가 추락, 하반신이 마비되는 사고를 당했다.

지난 26일 한국일보는 '화유기' 관계자의 말을 빌어 "지난 23일 새벽 1시쯤 경기 용인의 ‘화유기’ 세트장에서 현장 PD의 요청을 받아 천장에 샹들리에를 매달기 위해 작업하고 있던 A씨가 3m 이상 높이에서 바닥으로 떨어져 허리뼈와 골반뼈가 부서지는 사고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병원으로 후송됐을 당시 척수 손상에 의한 하반신 마비로 의식을 잃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뇌출혈 증세도 있어 의료진이 "뇌사 상태가 될 수도 있다"고 진단했으나 현재 A씨는 가족들을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 의식이 돌아온 상태.

A씨는 MBC 자회사인 MBC아트의 미술팀 소속이다. ‘화유기’ 제작사인 JS픽쳐스로 용역을 나왔다. JS픽쳐스는 CJ E&M의 계열사지만 tvN은 같은 날인 23일 오후 '화유기' 첫 방송을 예정대로 강행했다. 그러나 지난 24일 방송 지연 끝에 중단하는 방송 참사를 내 비판받았다. 

tvN 측은 조만간 A씨가 소속된 MBC 아트 관계자를 만나 향후 대처 방안에 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A씨 가족들은 이날 현장에서 A씨에게 작업을 요청한 PD를 상대로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