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친절한 쿡기자] "단 한순간도 사익 추구하지 않았다"

"단 한순간도 사익 추구하지 않았다"

민수미 기자입력 : 2018.01.05 14:36:29 | 수정 : 2018.01.05 14:36:47

박근혜 전 대통령(66·구속 기소)이 국가정보원에서 받은 특수활동비를 사적으로 사용한 것이 확인됐습니다. “단 한 순간도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다.”고 했던 박 전 대통령의 단언이 다시 한 번 무실해진 순간입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4일 박 전 대통령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및 국고손실, 업무상 횡령 혐의로 추가 기소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5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이른바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린 이재만·안봉근·정호성 비서관 등 최측근 3명과 공모,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총 35억원의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또 이병호 국정원장에게 요구해 이원종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에게 매월 5000만원씩 3차례 1억5000만원을 상납하게하도록 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상납받은 돈 중 상당 부분을 사적 명목으로 사용했습니다. 국정원 특활비 상납 금액 35억 중 15억이 차명 휴대전화의 구입비나 통신요금, 삼성동 사저 관리·수리비, 기 치료 비용 등에 쓰였습니다. 문고리 3인방에게는 명절비나 휴가비 명목으로도 9억7000만원이 지급됐습니다. 나머지 18억원은 이재만 전 비서관이 대통령 관저 내실에서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검찰은 이 돈 중 일부가 최순실씨에게 전달, 박 전 대통령 전용 의상실의 운영비로 사용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국정농단 사태로 인해 국민은 그동안 ‘믿을 수 없는 일’을 너무 많이 겪어왔습니다. ‘이제는 자극에 무뎌질 정도’라고 말하는 이들이 속출할 정도로 말이죠.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의 특활비 착복 내용도 어쩌면 그리 놀랄 일이 아닐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내역을 보고 있자니 자괴감이 드는 것까지는 어쩔 수 없을 것 같네요.

 2016년 11월에 있었던 박 전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를 기억하십니까. 오늘은 그 내용으로 기사를 마무리 해볼까 합니다. 국민이 느끼는 실망감의 끝은 어디일까요. 마음이 무겁습니다.

“저는 1998년 처음 정치를 시작했을 때부터 대통령에 취임하여 오늘 이순간에 이르기까지 오로지 국가와 국민을 위하는 마음으로 모든 노력을 다해왔습니다. 단 한순간도 저의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고 작은 사심도 품지 않고 살아왔습니다. 지금 벌어진 여러 문제들 역시 저로서는 국가를 위한 공적인 사업이라고 믿고 추진한 일들이었고 그 과정에서 어떠한 개인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