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안철수·유승민에 대한 나경원·박영선의 한줄 평가는

이영수 기자입력 : 2018.01.11 14:29:04 | 수정 : 2018.01.11 14:29:11

사진=김어준의 뉴스공장

“안철수 대표는 답답하고, 유승민 대표는 너무 고집이 세다” 박영선 의원


“안 대표는 아직 아이 같다. 유 대표는 너무 원칙적이다” 나경원 의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방송된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김어준이 안 대표와 유 대표를 한 줄로 평가해 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또 국민의당-바른정당 합당에 대해 “바람직하냐, 성공하겠냐, 최대 수혜자와 피해자는 누구일까”라는 질문에 박영선 의원은 “너무 성급하다고 생각한다”며 “성공하기가 그렇게 쉬워 보이지 않는다. 통합이라는 건 서로 양보해야 하는데 서로 양보 안 하려고 한다. 그래서 성공에는 동의하지 않는다. 수혜자는 안철수, 유승민일 것이다”고 말했다. 

나경원 의원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다른 선택지가 없지 않았는가. 그러니까 국민의당 통합파와 바른정당. 사실상 바른정당의 많은 의원들이 이미 탈당했고, 의원과 남 지사 탈당했고, 또 추가 탈당이 예고돼 있다. 통합에 성공하더라도 그 효과는 미미할 것”이라며 “두 분이 다 절박하기 때문에 양보하고 통합은 하지 않을까. (그러나) 실질적인 성과가 별로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