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직 외교관들이 ‘난데없이’ 색깔론을 들고 나왔다

보수 언론은 일제히 받아쓰며 강경화·문정인 정조준

김양균 기자입력 : 2018.01.11 20:58:15 | 수정 : 2018.01.12 08:14:00

'태극기 집회'에 '나라사랑 전직 외교관 모임' 소속 인사가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유튜브 화면 갈무리.


전직 외교관 58명이 11일 성명서를 발표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문정인 청와대 외교안보특보의 해임을 요구했다.보수 언론들이 성명을 일제히 받아쓰며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 이른바 문 정부의 외교 실패를 덧씌우는 프레임이다. 그러나 성명서를 좀 더 살펴보면 보수 일각의 주장과 궤를 같이 한다는 점에서 성명 발표 의도와 배경에 의구심이 나온다.

전직 외교관들은 성명서에서 문재인 대통령 취임 8개월을 정권 담당자들이 친북 종북 성향이라거나 대한민국의 위상과 정체성이 무너져 내렸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에 대한 근거는 없다. 또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로 인한 한중간의 얼어붙은 관계 회복 노력을 한미동맹과 한미일 협력 체제를 무력화하고 친북 친중사대 노선으로의 진로변경을 강행하고 있다고 폄훼했다.

중국 및 북한과의 관계 계선 노력을 대한민국을 북한과 중국에 예속시키겠다는 발상이라고 표현한 부분에서는 성명의 내용이 다분히 극우 보수 이념 성향에 입각한 것이라는 풀이가 가능하다.

이밖에도 한일 양귝의 위안부합의와 관련해, 외교부의 테스크 포스를 비판하며 韓日간의 문제 이전에 국제사회에 대한 폭거라는 극단적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이러한 성명에 대해 누리꾼의 반응은 비판 일색이다. 한 누리꾼은 독립국가로서 자주독립의식없이 사대주의적 사고로 굴욕적이고 국익보다 정권을 위해 국가와 국민을 담보로 거래했던 역적들이 누구에게 훈수? 부끄러운 줄 알라!”고 꼬집었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