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남원시, “올 해 귀농귀촌인 1,000명 모십니다”

자녀 정착금- 삶터 조성-게스트하우스 등 맞춤 지원

유승호 기자입력 : 2018.01.12 10:22:43 | 수정 : 2018.01.12 10:23:54

[남원시 제공=쿠키뉴스]

귀농·귀촌 1번지 남원시가 올 한 해 동안 귀농·귀촌인 1,000명 유치를 목표로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귀농·귀촌을 통해 고령화 현상을 겪고 있는 농촌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복안이다.

남원시는 이를 위해 귀농·귀촌 관심단계부터 정착 단계까지 다양한 맞춤형 지원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우선 신규사업으로 ‘귀농·귀촌인 자녀 정착지원금’이 있다.

남원시로 귀농·귀촌한 가구의 자녀 중 관내 초· 중·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자녀에게 정착 지원금으로 자녀 1인당 50만원을 지급한다.

자녀 정착지원금은 귀농·귀촌 가구의 정착 초기에 재정적인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귀농·귀촌인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임시거주 시설 사업도 활발하게 추진한다.

지난해 전라북도 공모사업으로 선정 된‘체재형 가족실습농장’과 2018년 신규 공모 사업인 ‘귀농·귀촌 게스트하우스’ 조성사업은 올 연말 운영을 목표로 설계 단계에 있다.

현재 11개소를 운영하고 있는 귀농인의 집은 연말부터 2개소를 추가 운영 할 예정이다.

임시거주 시설은 귀농·귀촌인들의 가장 큰 애로사항인 주거 문제를 해소하고 안정적인 정착에 필요한 주택과 농지를 탐색할 시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귀농·귀촌인들이 기존 마을 주민과 어울릴 수 있도록 마을 환영회도 지원한다.

또한 귀농·귀촌 멘토링, 주택농지 정보를 제공 등 귀농·귀촌인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하는데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총 사업비 17억원을 들여 조성한 주천지구 신규마을 사업이 완료돼 귀농·귀촌 41가구가 새로운 보금자리로 입주 할 수 있게 됐다.

찾아가는 수도권 홍보 활동과 농촌체험 활동도 더욱 강화한다.

3월부터 서울 방배동에서 연 3회 총 6일동안 수도권 홍보관을 운영한다.

전라북도 박람회를 비롯한 다양한 귀농·귀촌 박람회에도 참가해 관심있는 도시민을 대상으로 상담과 홍보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현장귀농학교, 여성귀농학교 등 체험형 교육 프로그램을 열어 실질적으로 귀농·귀촌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남원시는 지난 2012년부터 귀농·귀촌 5개년 계획을 수립해 매년 500명씩 총 2,500명의 도시민 유치를 목표로 전담팀을 운영해 오고 있다.

그동안 다양한 시책을 발굴, 추진한 결과 2017년 말까지 모두 5,100여명의 도시민이 남원시에서 제2의 삶을 펼치고 있다. 

남원=유승호 기자 a2396b@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