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근혜 정부, BIFF '다이빙벨' 외압 행사… 서병수 시장 적극 협조 드러나

박근혜 정부, BIFF '다이빙벨' 외압 행사… 서병수 시장 적극 협조 드러나

이은지 기자입력 : 2018.01.12 17:08:26 | 수정 : 2018.01.12 17:08:21

박근혜 정부가 부산국제영화제(BIFF)에 외압을 행사한 사실이 구체적으로 드러났다.

12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민관 합동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측은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가 세월호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을 상영한 부산국제영화제에 전방위 압력을 행사한 사실을 관련 문건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진상조사위는 이를 입증하는 내용이 있는 김희범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의 문건을 확보했다. 해당 문건에는 당시 송광용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과 김소영 문화체육비서관이 김종덕 문체부 장관과 김희범 차관을 통해 서병수 부산시장에게 '다이빙벨' 상영을 막고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을 인사조치하라고 주문한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덧붙여 서병수 시장은 해당 사항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도 쓰여졌다.

2014년 당시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이던 서병수 시장과 부산시는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 당시 '다이빙벨' 상영에 반대했지만, 이용관 집행위원장과 사무국은 '다이빙벨' 상영을 강행했다. 이후 영화제 사무국은 부산시와 감사원의 특별감사를 받았고, 이용관 집행위원장은 비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한 후 집행위원장 자리에서도 물러났다.

서병수 시장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 출석, '다이빙벨' 상영이나 이용관 집행위원장의 사퇴에 직접적으로 외압을 행사한 적 없다고 밝혔으나 이번 문건을 통해 당시 '다이빙벨' 상영 금지를 위해 청와대와 5차례 논의한 것까지 확인됐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