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복 봉투' 사고 치매치료프로그램 후원하세요"

남양주효도학교, 치매어르신 기억회상 프로그램 지원기금 마련 이벤트 펼쳐

박현기 기자입력 : 2018.02.09 16:27:56 | 수정 : 2018.02.09 16:27:52

이석우 남앙주시장(오른쪽)이 복봉투를 후원하고 백종덕 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남양주의 한 단체가 치매프로그램 지원 기금 마련을 위한 복 봉투 후원' 행사를 개최해 지역의 화제가 되고 있다.

남양주지역 요양기관 원장들의 모임인 남양주장기요양기관협회가 주관하는 남양주효도학교는 치매어르신 기억회상 프로그램 지원기금 마련을 위한 복 봉투 후원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행사는 남양주효도학교 백종덕 운영위원장의 아이디어로 시작한 이벤트로 5년째 진행되고 있다.

설 명절에 쓰일 복 봉투101만원으로 남양주효도학교에서 판매하고 있다. 판매 수익금 전액은 학교 운영 및 요양기관 어르신들에게 제공된다.

어르신들은 설 명절을 전후로 윷놀이를 해 돈이 든 봉투를 받게 되며, 이 분들은 자원봉사를 하러 온 학생들에게 세뱃돈으로 주게 되는 것이다.

행사를 추진하고 있는 백 위원장은 요양기관에 있는 어르신들은 평소 학생들로부터 무료봉사 등 생활 도움을 받으며 미안했던 마음을 세뱃돈을 주면서 옛날 생각을 하신다건강하고 경제적 능력이 있을 때 손자 손녀들에게 용돈을 나눠주던 기억을 회상하며 자긍심을 가지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 프로그램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봉투 그림은 매년 다른 작가의 재능기부를 받아 진행한다. 올해는 인기 만화가 이현세 작가의 재능기부로 이뤄졌다.

후원행사에는 이석우 남양주시장, 백경현 구리시장 등 지역사회 인사들의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남양주=박현기 기자 jcnews@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