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종합]창원 주상복합건물서 정전…병원 중환자 긴급 조치

강승우 기자입력 : 2018.02.09 20:41:00 | 수정 : 2018.02.09 21:16:10

9일 오후 6시14분께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한 주상복합건물이 정전이 발생, 이 건물에 입주해 있는 병원에도 전기 공급이 끊겨 중환자 일부를 다른 병원으로 이송하는 등 긴급 상황이 발생했다. [사진= 창원소방본부]

 

경남 창원의 한 주상복합건물에서 정전이 발생해 이 건물에 입주해 있던 병원의 중환자들을 상대로 긴급 조치에 나서는 급박한 상황이 발생했다.

9일 오후 614분께 창원시 마산합포구 한 주상복합건물이 정전됐다.

건물 전기가 끊기면서 이 건물에 입주해 있는 병원에도 전기 공급이 끊겨 긴급 상황이 발생했다.

이 병원에는 총 237명의 환자가 입원해 있었다.

특히 이 가운데 산소호흡기 등 전기 공급이 필수적인 중환자 35명도 있어 보건당국과 소방당국, 한국전력 경남본부가 긴급 조치에 나섰다.

중환자 4명을 포함 환자 5명이 인근의 다른 병원으로 이송됐다.

9일 오후 6시14분께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한 주상복합건물이 정전이 발생, 이 건물에 입주해 있는 병원에도 전기 공급이 끊겨 중환자 일부를 다른 병원으로 이송하는 등 긴급 상황이 발생했다. [사진= 창원소방본부]

한국전력에서 동원한 대형발전기와 병원 내 자가발전기가 가동되면서 나머지 환자는 현재 이 병원에 잔류하고 있다.

한전은 이 건물 지하에 있는 전기를 공급받는 수전 설비가 침수로 고장이 나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완전 복구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마산보건소와 마산소방서 등 관계 당국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창원=강승우 기자 kka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