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수원시의회, 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정책 제안 토론회 개최

김동섭 기자입력 : 2018.02.13 18:06:46 | 수정 : 2018.02.13 18:06:42

경기도 수원시의회(의장 김진관)는 13일 문화예술에 종사자들과 지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토론회를 가졌다(사진).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해 염상덕 수원문화원장, 조명자 의회 문화복지교육위원장, 이성호 경기민예총 이사장, 김정안 행궁동 레지던시 작가대표, 이득현 문화예술협동조합 이사, 신동열 한국음악협회 수원시지부 회장, 박설희 수원민예총 문학위원장, 길영배 문화예술과장 등은 이날 각 분야 정책 제언을 하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 자리에서는 문화예술의 향유자인 시민들이 문화예술의 매개자가 되어 일상생활 속에서 문화예술에 참여하고 예술가와 서로 연대해 살아갈 수 있도록 생활 문화예술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의견 등이 제기됐다.

이성호 이사장은  생활문화예술 동아리 조사를 통한 전체 네트워크 구성, 유휴공간을 활용한 문화예술인과 시민들의 접근성 제고, 문화소외지역으로 찾아가는 문화예술활동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문화예술 단체와 예술가에 대한 지원정책에 대해서도 문화예술에 대한 예산을 OECD 평균인 3%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또 전문예술인 창작공간의 마련, 지역문화에 대한 세계적 특수성 연구개발, 문화예술기관에 대한 자주성과 자율성의 확보를 제안하기도 했다.

시의회 조명자 위원장은 "민선 7기에 대비해 지역의 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정책이 진정성 있는 점검과 채택, 이행까지 담보될 수 있도록 활동가들의 의견을 모으고 발전적 방향을 설정하기 토론회를 마련했다"면서 “토론에서 도출된 다양한 정책 제안과 현행 조례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다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수원=김동섭 기자 kds61072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