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홍준표 “한국갤럽, 터무니없는 여론 조사 발표…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

이영수 기자입력 : 2018.02.26 11:45:16 | 수정 : 2018.02.26 11:45:53

홍준표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자유한국당 홍준표 당대표는 26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더 이상 참고 볼 수가 없어 이제 본격적인 대책을 준비 하고자 합니다. 한국 갤럽의 여론 조사 문제입니다.”라며 글을 올렸다.

홍준표 대표는 “지난 대선 때 한국 갤럽은 자유한국당 후보의 지지율을 여론 조사에서 11퍼센트로 발표를 한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런데 투표 결과 24.1퍼센트로 거의 두 배반이 더 나오는 결과가 있었습니다. 이런 엉터리 여론조사를 하게 되면 선진국에서는 바로 문을 닫습니다.”라며 “그런데 한국 갤럽은 그에 대해 아무런 사과나 해명도 없이 여론 조사업을 계속 하고 있습니다. 지금도 똑 같은 행태가 반복되고 있습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은 몇 달 동안 10퍼센트 초반인 반면에 민주당은 48퍼센트라는 겁니다. 지난 대선 때도 우리 여의도 연구소의 자체조사보다 두 배반이나 축소 발표를 하더니만 지금도 똑같은 행태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한국 갤럽의 여론조사 결과 발표는 그대로 참고 하지 않고 그 수치를 최소한 두 배 반 이상을 곱해서 참고 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여의도 연구소에서 외부기관에 조사 의뢰하는 한국 15대 여론조사 기관에서 한국 갤럽은 제외했습니다. 대통령의 국정지지도도 대선 때 지지도인 40퍼센트가 넘지 않는 것으로 나는 판단합니다. 그런데 한국 갤럽은 68퍼센트라고 발표합니다.”라며 “맞지도 않는 터무니없는 여론 조사를 발표해 본들 국민들이 믿지 않는데 한국 갤럽은 계속 그런 체감 지수와는 전혀 딴 판인 여론 조사 결과를 계속 발표 하고 있습니다. 왜 그런 조사가 계속되고 있는지 짐작은 가지만 이런 류의 행태는 이제 더 이상 좌시 할 수가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또 “4년 전 경남지사 경선 때 경남의 모 여론조사 기관에서 샘플링 조작으로 여론 조사를 왜곡 발표 한 것을 적발하여 그 여론조사 기관의 대표는 형사처벌 시키고 사실상 그 여론 조사 기관은 문을 닫게 한 일이 있습니다.”라며 “지난 대선 때도 모 여론조사 기관에서 질문지에 아예 자유 한국당 후보는 빼고 질문하는 여론 조작을 해도 우리는 참았습니다.”라고 글을 이어 갔다.

홍준표 대표는 “밴드 왜건 효과를 노리고 여론 조작이나 일삼는 여론 조사는 나치 괴벨스 정권에서나 하는 혹세무민 정책입니다. 요즘 같은 탁 트인 세상에서 민심과 다른 민심조작은 천벌을 받을 겁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런 류의 여론조사에 대해서는 앞으로 적극적으로 대처 하겠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