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단독] 신한은행, MB시절 청와대 행정관 특혜 채용 의혹

관련된 특정학교 인맥, 줄줄이 승진

조계원 기자입력 : 2018.03.29 05:00:00 | 수정 : 2018.04.02 11:05:57

신한은행이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행정관을 부부장급 전문계약직으로 채용하는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신한은행은 정부의 입김에 기존에 없던 새로운 자리를 마련하고 공채가 아닌 내부 추천을 통해 A씨를 특혜 채용 했다는 내부 제보다. 이 과정에서 청와대 입김이 작용했다는 것.

이와 관련 신한은행은 정당한 절차를 통한 스카웃이라고 특혜 채용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29일 신한은행 내부제보에 따르면 신한은행 본사 00부 A부부장은 전문계약직으로 2012년 입사해 7년째 근무하고 있다. A부부장은 안국포럼 출신으로 지난 2007년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선 후보를 놓고 벌어진 경선에서 이 전 대통령의 홍보를 지원하던 인물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대선에 승리한 이후 청와대 홍보기획관실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A씨의 신한은행 입사는 청와대 인사 B씨의 요청에 따라, 내부 추천을 통해 낙하산으로 결정됐다는 것이 제보자의 주장이다. 신한은행이 당초 계획에 없던 사회공헌 분야 외부 전문가를 영입하기로 결정하고, 자리를 신설해 A씨의 채용을 위한 ‘1인’ 채용을 실시한 점을 그 근거로 제시했다. 실제 A씨가 채용된 부서는 2012년 당시 부장과 부부장급 인사로 구성돼 있었다. A씨의 채용으로 부장 산하에 부부장급 인사가 2명으로 확대됐다.

여기에 은행권에서 사회공헌 분야 경력직 특별채용이 이례적이라는 점도 제보자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은행권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은행에서 전문계약직 채용은 변호사, 세무사, 노무사, 변리사 등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며 “채용 대상은 신한은행의 판단에 따른 것이지만 당시 은행에서 사회복지사를 전문계약직으로 채용한 것은 이례적이다. 지금도 사회복지 분야 전문직은 들어보지 못 했다”고 지적했다.

제보자는 고려대 인맥을 통해 당시 청와대의 채용 부탁이 신한은행에 전달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가 청와대 근무 당시 홍보기획을 총괄한 B씨가 당시 신한은행 리테일 부문장의 고려대 1년 후배, 당시 신한금융 자산관리 부문장과는 동기이기 때문이다. 특히 당시 인사 실권을 가지고 있던 신한은행 경영지원그룹 전무 역시 B씨의 고려대 1년 후배다.

제보자는 “당시 신한은행은 신한사태로 정부의 눈치를 많이 보던 시기다. 그런 상황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보좌하던 행정관이 청와대를 나간다고 하니 청와대에서 민간 기업에 일자리를 알아봐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측은 이에 대해 사회공헌 분야 전문가의 필요성이 증대돼 A씨를 외부에서 영입했을 뿐 채용은 모두 정상적으로 진행된 것으로 해명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A씨는 당시 청와대 사회공헌 관련 행정관으로 근무하고 있었다. 사회공헌을 강화하길 원하는 정부의 정책 방향에 따라 신한은행 사회공헌 관련 부서에서 A씨를 청와대로 찾아가 많은 자문을 받았다. 그 과정에서 전문가인 A씨가 청와대를 나오겠다는 의사를 밝혀 입사를 권유한 것”이라며 “청와대의 압박이나 윗선의 채용 지시는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A씨에 대한 채용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입증하기 위해 당시 채용 계획이나, 채용 공고문, 면접 결과 등을 신한은행이 공개하지 못하는 점도 이번 의혹을 키우고 있다. 신한은행은 채용이 2012년 진행된 만큼 당시 채용관련 서류를 모두 파기했다고 밝혔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